동의대 LINC+사업단,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
동의대 LINC+사업단,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1.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실무중심의 교육 강화, 학생들의 문제해결 능력 키워
동의대 LINC+사업단이 지난 21일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2020-2학기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의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동의대학교(총장 한수환) LINC+사업단(단장 이임건)은 지난 21일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2020-2학기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동의대 LINC+사업단은 현장 실무중심의 교육을 강화하고 학생들의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주기 위해 2019년부터 매학기 캡스톤디자인 교과목 수강생을 대상으로 경진대회를 열고 있다.

올해는 77개 팀이 참가했으며 1차 내부심사와 2차 외부 전문가 심사를 거쳐 대상 1팀과 최우수상 2팀, 우수상 3팀, 장려상 4팀, 특별상 5팀을 선정했다.

2차 심사는 학생들이 제출한 발표 동영상 심사와 줌(ZOOM)을 이용한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캡스톤디자인 아이디어 도출 및 설계과정, 과정의 적정성, 아이디어의 창의성 및 진보성, 출품작의 질적 우수성, 기대효과 및 완성도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대상에는 게임애니메이션공학전공 루트16팀(우지우, 김정현, 송영주, 곽미주)의 ‘초등학교 1학년 수학교육 게임–수학나라의 엘리스’ 과제가 선정돼 총장상과 더불어 팀원 1인당 50만 원 상당의 상품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로봇·자동화공학전공 너의 이름은팀(전성호, 권혁준, 박지열)과 화학공학전공 대길아 밥사조팀(윤대길, 장만기, 김창인, 차진욱, 김우진, 최경배)이 선정돼 총장상과 팀원 1인당 40만원 상당의 상품을 수상했다. 

동의대 LINC+사업단 이임건 단장은 “캡스톤디자인은 우리대학이 지향하는 콜라보인재 육성과 그 방향성을 함께 한다”며 “대회 규모를 점차 키워 더 많은 학생의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