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정시 최종 선발 인원 확정…서울 일부 대학 수시 이월 인원 발표
2021 정시 최종 선발 인원 확정…서울 일부 대학 수시 이월 인원 발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1.0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최종 3,136명 선발…지난해보다 수시 이월 인원 줄어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서울 주요 대학의 수시 이월 인원 발표로 올해 정시모집 최종 선발 인원이 확정됐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정원 내 일반전형 기준 2021학년도 정시모집 최초인원은 2,757명이었지만, 수시 미충원으로 인한 이월 인원 379명 발생으로, 최종 3,136명을 선발한다. 고려대, 연세대, 서울대 모두 지난해 비해 수시 이월 인원이 줄었다.

자료=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제공
자료=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제공

고려대는 140명이 이월돼 정시 인원이 926명으로 확정됐다. 전년대비 수시 이월 인원은 76명이 감소했다. 수시 이월 인원이 많은 학과는 대부분 자연계열로 전기전자공학부에서 28명이 이월돼 가장 많았고, 기계공학부 16명, 화공생명공학과 13명, 수학과 8명, 신소재공학부 6명이 이월됐다. 인문계열에서는 영어영문학과 6명이 이월됐다.

서울대는 수시모집에서 47명이 이월돼, 총 798명을 정시로 선발한다. 전형계획상 수시모집으로만 전원 선발 예정이었던 학과 중 에너지자원공학과(1명), 동양화과(1명), 교육학과(1명)가 수시 이월로 인해 정시모집도 실시하게 됐다. 이월 인원이 가장 많은 모집단위는 각각 5명씩 이월된 건축학과(10명->15명), 화학교육과(8명->13명), 지구과학교육과(8명->13명)다. 선호도가 높은 치의학과에서도 1명 이월돼 정시에서 6명을 선발한다.

연세대는 수시모집에서 192명이 이월돼 정시모집 최종 1,412명을 선발한다. 계열별로 보면, 인문계열 경제학부가 16명이 이월돼 86명을, 영어영문학과가 10명이 이월돼 39명을 최종 선발한다. 자연계열은 공과대학 기계공학부가 18명 이월로 61명을, 전기전자공학도 18명 이월로 80명을 최종 선발한다. 의예과도 2명이 이월돼 정시 최종 28명을 선발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작년 대비 올해 수시 이월인원이 대폭 감소한 이유는 수험생 수 자체가 감소했기 때문인데, 그 중 세 개 대학을 살펴보면 서울대는 지역균형전형의 수능 최저 완화로 수능 충족자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와 연세대도 코로나로 인해 정시에서 불안감을 느낀 수험생들이 대거 수시에 집중하는 전략을 수립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또한 “수시 이월 인원 발생은 정시 지원의 중요한 변수 중 하나로, 각 대학별 최종 모집 요강을 통해 반드시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모집 인원 증가가 합격 가능성 증가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단, 역으로 인원이 크게 늘어난 학과에 지원이 집중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실시간 경쟁률을 함께 확인하며 신중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