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 사업단 총서 3권 발간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 사업단 총서 3권 발간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1.0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젠다 연구 성과 집적, 대외적 확산, 소통 강화’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은 총서 3권을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발간한 3권의 책은  아젠다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 성과를 담아낸 메타모포시스 인문학 총서 《문화의 횡단과 메타모포시스: 시간·장소·매체(장경남 외 지음)》와 번역총서 《3·1운동과 한국의 상황(정한경 지음, 김지영 역》, 자료총서 《베어드 선교사 부부의 한국어 학습서(윌리엄 마틴 베어드, 애니 베어드 지음, 윤영실 번역·해제)》다.

HK+사업단은 아젠다 연구 성과를 집적하고 대외적 확산과 소통하기 위해 연구 성과, 자료·번역, 영인·해제, 대중 교양 분야를 기획해 총서를 발간하고 있다. 

장경남 HK+사업단장은 “이번 발간된 총서 세 권은 동양과 서양, 전통과 근대, 아카데미즘 안팎의 장벽을 횡단하는 등 다채로운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인문학 지평확장과 사유의 폭을 넓히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자료총서 《베어드 선교사 부부의 한국어 학습서》는 국내 최초로 《회의, 교회 및 기타 용어들에 관한 영한·한영사전(윌리엄 마틴 베어드 지음)》의 영인을 소개했다.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윤영실 교수는 이 책에서 “베어드의 사전은 비록 교회 사무라는 제한적 목적을 위해 편찬되었지만, 여기에 포함된 의회 민주주의 용어들은 식민지 조선에서 기독교의 문화적 역할에 대해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평했다. 

한편, HK+사업단은 계속해서 아젠다 연구 성과를 집적해 《메타모포시스 인문학 총서》, 《메타모포시스 번역 총서》, 《메타모포시스 자료총서》, 《메타모포시스 대중총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