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
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1.0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에 이어 강원대도 산단 지정
강원대, 빅데이터 산업 거점으로 조성해 300여개 기업, 1500여개 일자리 창출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2월 31일 강원대학교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본격적으로 혁신파크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강원대 산학연 혁신허브 조감도. 사진=교육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강원대학교 캠퍼스 내 일부 부지가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한남대와 한양대 에리카에 이어 선도사업 3곳 모두 본격적인 사업 궤도에 오르게 됐다.

4일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강원대 캠퍼스 내 일부 부지가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돼 혁신파크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의 유휴 교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고, 기업입주 공간 건축, 정부의 산학연 협력과 기업역량 강화 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3개 부처 공동사업이다.

지난 2019년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한남대와 한양대 에리카, 강원대 3개 대학 중 한남대와 한양대 에리카가 지난해 10월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된 데 이어 이번에 강원대가 추가로 지정됐다.

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내 6만6500㎡ 면적의 부지를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해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며, 기존 자연녹지지역(용적률 100%)을 모두 준공업지역(용적률 400%)으로 변경해 최대 4배의 고밀도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국비 보조로 건축되는 기업임대공간인 산학연 혁신허브는 연면적 22,300㎡ 규모로 오는 2023년까지 기업 입주를 목표로 추진하며, 이곳은 업무 공간뿐만 아니라 기업 간 교류가 수시로 이뤄지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강원대는 지역의 강점을 살려 빅데이터를 활용한 바이오와 디지털헬스케어 분야 등의 기업 300여개를 유치하고 15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캠퍼스 혁신파크를 빅데이터 산업의 중간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범정부 역량을 모아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 3곳이 모두 본격적으로 추진돼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활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선도사업을 성공 모델로 성장시키기 위해 정책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고 신규사업 확대를 통해 그 성과를 확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