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2021학년도 정시모집 통합선발
우석대, 2021학년도 정시모집 통합선발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0.12.23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전공 입학, 진로 탐색 거쳐 2학년 때 전공 결정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우석대학교(총장 남천현)가 2021학년 정시모집을 앞두고 전북지역 최초로 ‘자율전공대학’으로 통합 선발하는 혁신적 입시전형을 도입한다.

자율전공대학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요구되는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전공 간 벽을 허물고 학생들이 원하는 전공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무전공 입시제도’를 말한다.

통합 선발로 자율전공대학에 입학한 학생들은 1년 동안 다양한 학문분야의 기초 교양을 습득하고 자신의 적성‧흥미‧진로 계획에 따라 전공 탐색 기회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어 2학년부터는 일부 의·생명 및 사범계열(간호학과‧물리치료학과‧작업치료학과‧국어교육과‧수학교육과‧유아특수교육과‧특수교육과‧한약학과‧한의예과)을 제외한 35개 전공을 선택할 수 있다.

남천현 총장은 “고교 성적과 수능 성적을 중심으로 대학을 진학하는 기존 입시제도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요구하는 융·복합 인재로 성장하기에 어려움이 크다고 판단해 자율전공대학 통합 선발을 시행하게 됐다”며 “우리대학은 학문 간 벽을 허물고 미래사회에 핵심 역량인 융합 전문성을 제고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석대는 정시모집 가군과 나군 일반학생 전형에서 수능 100%를 적용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학능력시험은 한의예과와 한약학과를 제외한 모든 모집단위의 경우 국어·수학(가·나)·영어 3개 영역 중 상위 2개 영역을 35%씩 반영하며 탐구영역(사회·과학·직업) 중 1개 영역의 1개 과목을 30% 반영한다.

한국사는 등급별로 가산점이 부여된다. 한의예과와 한약학과의 경우 국어 20%‧수학(가·나) 30%‧영어 20%‧탐구영역(사회·과학) 중 1개 영역(2과목 평균)을 30% 반영한다. 한의예과와 한약학과에 한해 한국사 외에 수학 가형 선택 시 취득점수의 10%를 가산점으로 받을 수 있다. 동점자가 발생하면 수학·국어·영어·탐구 우수자 순으로 선발한다.

정시 원서접수는 2021년 1월 7일부터 11일까지 온라인 또는 교내 방문을 통해 가능하며 모집인원 및 주요사항은 수시 모집결과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자세한 상담은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우석대 입학홍보처’와 입학정보 통합상담 전화(063-290-1037~42 / 043-531-2740)로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