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교육회의, 중등교원 양성 규모 축소 권고
국가교육회의, 중등교원 양성 규모 축소 권고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12.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정책 집중 숙의 결과 및 권고안 발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교원 양성과 임용 규모의 불균형 현상 해소를 위해 국가교육회의가 초등교원 양성 규모를 관리하고 중등 교원 양성 규모를 축소할 것을 교육부에 권고했다.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의장 김진경)는 15일 제21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정책 집중 숙의 결과 및 권고안」을 심의·의결, 발표했다. 

이번 숙의 결과는 교육청, (예비)교원, 교원양성기관 및 경제・사회・과학・문화 등 각계를 대표하는 핵심당사자 31명이 집중 숙의를 통해 협의문 형태로 마련했다.

국가교육회의는 권고안을 통해 교원양성 규모와 임용 규모의 불균형은 교원양성 교육과정을 내실 있게 운영하는 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초등교원 양성체제는 목적형 체제 특성에 맞게 양성정원 규모를 관리할 것, 양성 규모와 임용 규모 불균형이 큰 중등교원 양성체제는 양성 규모 축소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다만 초등과 중등교원 적정 양성 규모를 검토할 때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 교실 여건 개선, 지역별 특성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초등 교원 양성체제 개선 및 발전을 위해서는 교육대학 간 권역별 통합, 교육대학와 거점국립대학교 간 통합, 학습자 발달 중심의 교원 자격을 부여할 수 있는 양성체제로의 개편 등을 제시했다.  

또한 중등교원 양성체제는 대학과 지역의 여건과 특성을 고려한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봤다.

이외에도 ▲교원양성 교육과정의 내실 있는 운영에 제약이 되는 교원임용제도 개선 ▲평생학습 관점에서 교사 발달 단계에 따른 지속적인 전문성 개발 노력과 지원 ▲교원양성 교육 기간을 5~6년으로 늘이거나, 교원양성 체제를 전문대학원 체제로 전환하는 방향 등 교원양성 교육과정의 혁신, 양성 규모 적정화 등을 추진하면서 중장기 의제로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교원양성 체제 개편은 20여 년간 논의되어 온 교육계의 핵심과제”라며 “이번 권고안은 이해관계자와 일반 국민의 폭넓은 참여에 기반하여 마련되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장은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에 대한 집중 숙의는 미래 교육 체제로의 전환 논의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