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 한림대기술지주회사 창립
한림대, 한림대기술지주회사 창립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0.12.1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대 융합연구 역량과 한림대의료원 의료기술 응용해 사업화
한림대기술지주회사가 창립기념식을 열고 있다. 사진=한림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한림대학교(총장 김중수)는 융복합시대 미래기술산업을 이끌고 설립자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한림대기술지주주식회사를 창립했다. 

한림대기술지주회사는 지난 9일 자사 건물인 경기도 안양시 소재 ‘도헌바이오솔루션’에서 창립기념식을 열었다. 행사는 윤대원 학교법인일송학원 이사장, 김중수 한림대 총장, 최대호 안양시장, 김동욱 대표이사 등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지주회사 경과보고·환영사·축사·건물 라운딩 순으로 진행됐다. 

한림대기술지주회사는 한림대의 융합 분야 연구역량과 한림대의료원의 헬스케어 기술을 응용해 신기술 중심 글로벌 첨단기업을 배출하기 위해 설립했다. 대표이사는 헬스케어 및 청각산업 전문가인 김동욱 전 삼성전자 상무가 맡는다. 

한림대기술지주회사는 고 윤덕선 학교법인일송학원 설립자의 ‘주춧돌’ 정신을 바탕으로 삼는다. 고 윤덕선 명예이사장은 1971년 ‘한국보건사회의 주춧돌이 되겠다’는 목표로 의술이 필요한 지역에 병원을 설립하고 무료진료 및 자선사업을 시행했다. 고 윤 명예이사장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사랑’을 강조하며 모든 이가 보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터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림대기술지주회사는 50년간 이어져 온 고 윤덕선 명예이사장의 주춧돌 정신을 시대 흐름에 맞춰 실천, 그동안 축적된 한림대와 한림대의료원의 연구역량을 응용 및 활용해 미래 국가 성장을 이끌고 세계 선진화의 주춧돌이 되겠다는 비전을 지닌다. 

이제껏 한림대는 시대 흐름에 맞춰 대학체계 자체를 융합 및 신기술 중심으로 바꾸는 등 융복합 학문과 산업 창출에 집중했다. 이를 기반으로 한림대의료원과 협력해 의료용 빅데이터, 개인 맞춤형 헬스, 의료영상, 생체 재료 및 3D 프린팅 등 다양한 기술을 사업화했다. 또 데이터융합스쿨, 나노융합스쿨, 미래융합스쿨, 소프트웨어융합대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학문간 융합을 추구했다. 

한림대기술지주회사는 한림대가 보유한 바이오 및 헬스케어 분야 기술·특허를 통해 ▲청각기술 기반 헬스케어 서비스 ▲바이오잉크 및 3D프린팅 기반 바이오스마트공장 ▲AI 및 VR 응용한 지능형병원 등 사업화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중수 총장은 “바이오와 생명분야에 특화한 한림대기술지주회사 설립으로 이 분야에 대한 한림대의 특성화 노력이 기술사업화 시장에서 비교우위를 점할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여러 기업의 입주를 유발함으로써 지역사회 발전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동욱 대표이사는 “학교와 의료원의 기술 및 자원을 융합해 의미 있는 연결과 소통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학교 기반 기술지주회사답게 단순 이익보다는 공헌을 중심으로 인류 생명과 건강을 위한 글로벌 기업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