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나가사키대와 태양전지·나노분야 학생 교류
전북대, 나가사키대와 태양전지·나노분야 학생 교류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2.02.0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가사키대, 전북대 학생 10명 초청 전문교육·실습 진행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을 위해 지식경제부가 지원하는 전북대 실리콘계 태양전지 고급인력양성사업단(단장 양오봉 교수)이 신재생에너지 분야 우수인재 양성을 위해 교류 대학인 일본 나가사키대와 긴밀한 학생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단은 "오는 3일부터 17일까지 나가사키대 초청으로 학생 10명을 파견해 태양전지 소재와 나노분야 전문 교육과 실습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학생 교류는 전북대가 지난해 나가사키대와 학생 및 연구원 교류, 공동 연구 등을 내용으로 하는 MOU를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초청 대학이 소요 경비를 부담해 신재생에너지 분야 신기술 공유와 인력양성 시스템에 대한 정보를 교환한다. 

전북대와 나가사키대는 최근 동일본 대지진 등으로 원자력 발전의 위험성이 대두되며 신재생에너지 기술이 더 큰 주목을 받게 됨에 따라 태양전지 소재와 나노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양 대학에서 전문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 이에 따라 전북대 학생들은 나가사키대에서 모든 경비를 지원받아 2주간 태양전지 소재와 나노분야 전문교육과 실습 등에 참가하게 된다. 이와 함께 사업단은 이번 교환학생 파견 후 이달 말께 나가사키대 학생들을 초청해 전문적인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양오봉 단장은 "나가사키대와의 학생 교류는 기업체가 요구하는 연구개발, 생산, 품질향상 등에 필요한 전문 기술을 학습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태양전지 소재와 나노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해외 대학들과 교류 폭을 넓혀 학생들에게 현장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R&D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