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 융복합 연구팀, 초음파로 제어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소프트로봇 개발
숙명여대 융복합 연구팀, 초음파로 제어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소프트로봇 개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11.2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NC+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 일환, 기계시스템학부와 전자공학전공 간 융복합 연구 성과
초음파로 신체 내부 소프트로봇 제어와 위치 확인 동시 가능, 헬스케어 분야 활용 가능성 무궁무진
숙명여대 송승헌(좌), 윤창규 교수
송승헌(왼쪽), 윤창규 교수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숙명여자대학교 윤창규 기계시스템학부 교수 연구팀과 송승현 전자공학전공 교수 연구팀이 외부 초음파에 반응해 무선으로 형태를 변화시키며 자기장으로 움직임을 제어하는 소프트 로봇을 개발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ACS Macro Letters(IF: 6.042)’ 온라인판에 지난 20일 게재됐다.

26일 윤 교수와 송 교수에 따르면 딱딱한 금속이 아닌 유연한 소재로 만든 소프트 로봇은 바닷 속이나 거친 지형 등에서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어 의료와 탐사, 재난, 제조 등 여러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현재까지 개발된 소형 소프트 로봇은 온도와 pH, 빛 등에 감응해 모양과 형태를 변화시키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융합 연구팀이 개발한 소프트 로봇은 초음파에 직접적으로 반응하며 형태를 변화시키는 지능적인 로봇이다. 

초음파는 보통 불투명한 신체 내부의 이미지를 확인하기 위한 장치로만 활용되고 있으나 이번 개발된 소프트 로봇이 실용화되면 초음파로 신체 내부의 소프트 로봇을 제어하면서 동시에 위치를 확인하고 자기장으로 움직임을 조절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특히 소형 무선 소프트 로봇이 생체검사(Biopsy)나 약물을 직접 전달하는(drug delivery) 등의 미션을 무선으로 정확하게 수행할 수 있다면 향후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에서 활용 가능성은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숙명여대 기계시스템학부와 전자공학전공 4학년 학생들로 구성된 융복합연구팀은 LINC+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사업 내 스마트 모빌리티와 헬스케어 시스템 SMHM 프로그램 중 헬스케어 시스템 분야에 있어 신기술의 전문적인 역량과 교육의 지침을 실제 적용해 이같은 성과를 거뒀다.

단편적인 교과목 개편과 수업 방향의 조정을 넘어 학과 간 융합팀을 구성하고, 헬스케어 분야에 배운 지식을 실제 연구에 접목해 개발에 성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윤 교수는 “공대 뿐만 아니라 자연과 인문, 사회, 예술 전공과도 융복합 연구를 확산시켜 재학생들의 다학제적 사고와 협업능력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