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이공대 식품영양조리학부, ‘국제 탑쉐프 그랑프리’ 대상
조선이공대 식품영양조리학부, ‘국제 탑쉐프 그랑프리’ 대상
  • 김주원 기자
  • 승인 2020.11.1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제철 식자재 활용한 라이브 3코스 요리 선보여
조선이공대 식품영양조리학부 학생들이 ‘제17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국제 탑쉐프 그랑프리’에서 대상을 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조선이공대 제공

[대학저널 김주원 기자] 조선이공대학교(총장 조순계)는 식품영양조리학부 학생들이 지난 13~15일 열린 ‘제17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국제 탑쉐프 그랑프리’에서 대상(서울특별시장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사)세계음식문화연구원과 (사)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공동주최로 열렸으며, 국내외 식생활 및 음식문화 발전과 세계의 미식 문화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대규모 행사다.

특히 이번 대회는 농수산·식품산업 활성화와 관광인프라 확대를 통한 관광객 유치 등에 이바지하고 전국의 우수 향토음식과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향토식문화 축제로, 우리 음식의 세계화와 전통을 계승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대회에서 라이브 부문에 참가한 조선이공대 식품영양조리학부 김희연, 정단비, 노은미, 성웅비, 박수진 씨는 지역 제철 식자재를 활용한 라이브 3코스 요리를 만들어 대상을 받았다. 

김희연 씨는 “대회를 준비하는 동안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학교와 지도에 힘쓴 교수님, 어려운 준비과정에도 함께 배려하며 열심히 해준 팀원에게 감사하다”며 “큰 상을 수상해 기쁘고, 앞으로 전문지식과 실무능력을 쌓고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민 식품영양조리학부장은 “우리 학부는 영양지식과 전문조리기술을 익혀 산업체가 요구하는 실무능력과 지역사회의 발전을 선도할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여건에서 전국 규모의 경연대회에 참가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학생들이 대견하다”고 밝혔다.

한편 조선이공대 식품영양조리학부 학생들은 지난 7월 ‘제17회 서울 국제 푸드 앤 테이블웨어 박람회’ 푸드 그랑프리 경연대회 단체 라이브 부문에서 대상(농촌진흥청장상)과 금상(충청남도 도지사상)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