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시험에 사용된 칸막이, 별도 회수·재활용한다
수능 시험에 사용된 칸막이, 별도 회수·재활용한다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0.11.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환경부 합동 플라스틱 칸막이 재활용 체계 구축
교육부 청사 전경. 사진=대학저널 DB
교육부 청사 전경. 사진=대학저널 DB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유은혜)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오는 12월 3일 수능 시험에 활용된 칸막이를 재사용·재활용하기 위한 협업체계를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교육부와 환경부는 수능 시험에 방역용 플라스틱 칸막이 사용이 결정된 이후 시도교육청, 한국환경공단, 한국순환자원유통센터 등과 함께 플라스틱 칸막이 재사용 방안을 함께 논의해왔다.

교육부가 수능 직후 재사용 수요와 별도 처리가 필요한 물량을 점검하면 시도교육청은 지역별 발생량을 고려해 사전 섭외된 재사용처에 공급한 뒤 잔여 물량은 지자체·재활용업체와 수거 일시 및 방법 등을 협의해 처리할 계획이다.

또한 양 부처는 회수·재활용 체계 사전 구축에 그치지 않고 수능 이후에도 플라스틱 칸막이가 원활하게 재사용 또는 재활용되는지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