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충북대병원, 임상연구 분야 업무협약
충북대-충북대병원, 임상연구 분야 업무협약
  • 백슬기 기자
  • 승인 2020.11.0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가노이드 활용한 난치성 질환 신약개발 등에 협력

[대학저널 백슬기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와 충북대학교병원은 임상과 중개 연구 진행을 위해 업무 협약을 맺었다.

충북대  식품생명·축산과학부 김남형(㈜오간팩토리 대표이사) 교수는 지난 4일 충북대학교병원 서관 10층 수암홀에서 충북대학교병원과 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와 오가노이드를 활용한 다양한 난치성 질환의 기전 규명 및 신약개발 등의 공동연구 △임상시험 관련 세미나·포럼·컨퍼런스 등 연관 행사 개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남형 교수는 “우수한 의료진과 연구 인프라를 갖춘 충북대학교병원과 오픈이노베이션에 기반한 협력을 통해 오가노이드 기술을 활용한 자폐증 등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을 가시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남형 교수가 대표이사로 있는 ㈜오간팩토리는 소량의 환자 소변 및 혈액을 이용해 역분화줄기세포를 제작할 수 있는 기술과 이를 활용해 뇌 및 간 오가노이드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