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AR 기반 농아 초·중등 언어 교재 개발한다
조선대, AR 기반 농아 초·중등 언어 교재 개발한다
  • 백슬기 기자
  • 승인 2020.11.05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주 교수팀,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 선정
언어융합연구센터 출범시켜 연구과제 수행

[대학저널 백슬기 기자] 조선대학교가 국내 최초로 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 한 농아 초·중등학교 학생들을 위한 언어 교재 개발에 나선다.

조선대 글로벌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최영주(사진) 교수 연구팀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20년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연구과제는 ‘코퍼스와 증강현실(AR) 기반 농인 초·중등 언어 교과목 교재 개발’이다. 연구팀은 이번 사업으로 연구비 3년간 7억 8천만 원을 지원받는다.

연구팀은 한국수어 수집과 전사를 통해 코퍼스를 구축한 후, 우리나라 최초로 코퍼스와 증강현실(AR)이라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첨단기술을 활용해 농아 학생들을 위한 초·중등 한국어·영어 교재 4종을 개발한다.

연구팀은 현대 교육계가 강조하는 ‘인문학과 이공계의 융·복합’의 관점에서 토론의 장을 형성하고, 학문간 경계를 허문 융·복합 연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선대는 영어영문학과 최영주 교수를 센터장으로 한 ‘언어융합연구센터’를 출범시켜 이번 연구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최영주 교수는 “조선대 언어융합연구센터가 영·호남지역 수어 연구 및 교육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연구과제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