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LINC+, 사회적 가치 창출하는 사회혁신 산학협력 수행
한양대 LINC+, 사회적 가치 창출하는 사회혁신 산학협력 수행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10.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혁신센터’, ‘스마트팩토리’, ‘CDS’ 교육 통해 4차 산업혁명 선도 인재 양성
한양대 스마트팩토리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실용적인 기술교육을 목표로 1939년 설립된 한양대학교(총장 김우승)는 ‘사랑의 실천’이라는 건학이념과 ‘한양의 역사와 함께 실천하는 미래’라는 경영방침을 기반으로 공유가치를 창출하는 ‘사회혁신 산학협력’을 이뤄내며 대한민국의 기술혁신, 공학발전을 선도하는 ‘사회에 힘이 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양대 LINC+사업단은 이를 바탕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혁신 산학협력’이라는 비전을 설정, 다양한 분야의 산학협력 사업을 진행했다. 대학 최초로 ‘사회혁신센터’ 조직을 신설해 학교와 기업의 상호 호혜적인 협력을 넘어선 산학협력 결과를 창출하고, 산·학·연 전문가와 지역사회 인사가 참여하는 ‘체인지메이커스그룹(Changemakers Group)’을 구성해 ▲공동 프로젝트 ▲공동기술개발 ▲산업체 참여형 IC-PBL 교육 등을 통해 사회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이외에도 공학계열뿐 아니라 인문사회계열, 예체능계열까지 모든 영역에서 산학협력을 고도화하기 위해 산학협력 플랫폼 시스템을 구축, 지속가능한 산학협력 환류체계를 구성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선도 인재 양성 위해
‘사회혁신센터’, ‘스마트팩토리’, ‘VR교육콘텐츠’ 구축

한양대 LINC+사업단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혁신 산학협력’을 비전으로 다양한 분야의 산학협력 사업을 진행해 왔다. 대학 최초로 ‘사회혁신센터’ 조직을 신설해 학교와 기업의 상호 호혜적인 협력을 넘어선 산학협력 결과를 창출, 지역사회의 혁신에 기여하는 선도모델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4차 산업혁명 선도 인재 양성을 위한 인프라와 콘텐츠도 갖췄다. 15억 원 상당의 CP Fatory 장비를 갖춘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 Lab)가 대표적인 예다.

한양대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창의적 인재양성 교육을 위해 2018년 9월 국내 최초 학습용 ‘스마트팩토리’를 개관했다. 서울캠퍼스 신소재공학관 1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 산업환경을 축소한 교육공간으로 구성됐다. 

학생들은 이곳에서 IoT(사물인터넷), 빅데이터, AR/VR(증강/가상현실), 사이버 물리 시스템(CPS, Cyber-Physical Systems),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미래기술을 눈앞에서 보고 배운다. 또한 날로 늘어나는 비대면(Un-Contact) 교육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VR기초 화학실험 교육 콘텐츠와 교육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학생들의 만족도도 높다.

VR 기초 화학실험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
VR 기초 화학실험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

시민 데이터 과학자 ‘CDS’ 교육 진행
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한 온라인 기반 프로그램 기획·운영

한양대 LINC+사업단은 데이터 활용교육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다양한 업무분야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해 성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민 데이터 과학자 ‘Citizen Data Scientist(이하 CDS)’ 교육도 기획,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CDS교육 필요성에 공감한 전국 10개 대학과 ‘CDS빅데이터 대학연합’을 구성했으며, 지난 여름방학부터 한양대를 포함한 7개 대학이 20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CDS교육을 진행했다. 수료학생 중 상위 30%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빅데이터 경진대회는 10월 31일 열렸다. 

한양대 LINC+사업단은 향후 교육수료생에게 현장실습 및 취업연계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학생의 취·창업 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산업경쟁력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방침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대면 프로젝트 운영이 어려워짐에 따라 재학생 교육 프로그램,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 재직자 교육 등이 이뤄지지 못한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교육·교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온라인 기반 프로그램도 새롭게 기획, 운영하고 있다. 

전병훈 LINC+사업단은 “국내외 기관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사회혁신 인재를 양성하고 소셜벤처 교육을 통해 창출된 성과를 학교기업과 연계하는 선도모델로 확산시켜 지속가능한 ‘사회혁신 산학협력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한다”며 “우리 사업단은 기술기반 산학협력을 통해 산업계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함과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인재와 산업의 창출,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대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