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신성인 김요섭 학생, 카이스트 표창장 받는다
살신성인 김요섭 학생, 카이스트 표창장 받는다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2.01.1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분한 칭친과 큰 상에 감사… 회복 후 학업에 더욱 정진"

 

▲표창장을 받는 김요섭 학생(왼쪽)

'카이스트 의인'으로 잘 알려진 카이스트 재학생 김요섭(21·신소재공학과) 씨가 표창장을 받는다.

카이스트(총장 서남표)는 지난해 11월 수원역 앞에서 곤경에 빠진 시민을 구하다 오른손 신경이 파열된 김 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한다고 12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해 11월 25일 수원역 앞에서 한 시민이 다툼 중이던 상대방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것을 곁에서 지켜보다 이를 맨손으로 막아냈다. 이 과정에서 김 씨는 오른손 손등이 찢어져 신경이 끊어지는 중상을 입고 수원의 모 정형외과에 입원했었다.

이같은 사연을 전해들은 서남표 총장은 병원을 방문해 김 씨의 의로운 행동을 격려하고 학교 차원에서 치료비와 재활치료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학교 측은 김 씨의 의로운 행동이 학교의 명예를 드높인 것에 감사를 표하고자 학생상벌위원회를 열어 12일 총장실에서 김 씨가 참석한 가운데 표창장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김 씨는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과분한 칭찬과 큰 상에  감사하다”며 “아직 치료가 다 끝나지 않아 계속 재활훈련중이지만  회복 후 학업에 더욱 정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 총장은 “김요섭 학생은 투철한 의협심과 희생정신을 발휘해 위험에 처한 시민을 구해 학교의 명예를 드높였다”며 “앞으로도 사회에 따뜻한 시선을 갖고 카이스트의 자랑스런 인재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