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구에 꿈 담는 학생들
국제기구에 꿈 담는 학생들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2.01.1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대 학생 9명, 8일간 UN본부 등 국제기구 방문


대한민국의 미래 외교를 이끌어 갈 젊은이들이 국제기구 진출을 꿈꾸며 UN본부 등 국제기구 탐방에 나선다.

국제기구 진출의 꿈을 이뤄가는 주인공은 바로 홍동관(26‧경영학과 3학년) 학생을 비롯한 9명의 부경대 학생들. 이들 국제기구 탐방단은 11일부터 8일간의 일정으로 국제기구 방문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다.

이들은 미국 뉴욕 소재 UN본부를 견학하고 대한민국 주 UN 대표부, UNICEF(유엔아동기금) 사무국 등을 잇달아 방문한다. 김영목 뉴욕총영사와 지한단체인 Korea Society의 Minton 회장과 면담의 시간도 갖는다.

국제기구 탐방단에 나선 학생들은 지난해 7월 교육역량강화사업 G-citizen 양성사업의 일환으로 국제기구 진출 인재 양성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집해서 선발됐다. 일차적으로 25명 모집에 모두 50여명의 학생들이 몰렸고, 당시 선발된 25명은 매주 영어로 국제기구 관련 강의를 듣고 국제적인 이슈에 대한 토론을 벌여야했다. 5개월 간의 활동을 평가하여 최종 9명이 뽑힌 것이기 때문에 치열한 서바이벌 경쟁을 뚫고 선발된 인재들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은 그동안 국제기구 진출 및 국제원조 실무에 대한 현장 지식을 습득하기 위해 외교통상부와 UNESCO한국위원회, KOICA 등을 방문하여 전문가들과 토론하면서 국제기구 진출에 대한 꿈을 지속적으로 키워왔다.

홍동관 학생은 “세계 정치 경제의 중심이라 불리는 뉴욕에 가서 시야를 넓힐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도교수인 안상욱 교수(국제지역학부)는 “대학생들의 국제기구 진출의 길을 마련하고, 앞으로 국제사회를 주도할 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