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학재단, 코로나19 극복 위한 장기연체자 특별 채무조정 캠페인
한국장학재단, 코로나19 극복 위한 장기연체자 특별 채무조정 캠페인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10.1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 자원봉사자, 코로나19 이후 실직·폐업한 자 등에 대한 연체이자 전액 감면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이정우, 이하 재단)은 학자금대출 장기연체자의 상환 부담을 낮추기 위해 2020년 코로나19 특별 채무조정 캠페인을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한 의료진, 구급대원, 자원봉사자 등의 노고에 대한 감사 캠페인(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하고, 코로나19 때문에 실직하거나 폐업한 장기연체자의 상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이미 발생한 연체이자 뿐만 아니라 향후 발생할 연체이자도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

또한, 재산‧소득이 없거나 소득만 있는 장기연체자에게는 약정 시 납입할 초입금액을 낮추거나 없애 감면받은 채무액으로 최장 20년까지 부담 없이 분할상환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췄다.

2020년 코로나19 특별 채무조정은 국난 극복을 위해 한시적으로 시행되는 캠페인으로 기간 내에 신청하여야 연체이자가 감면되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의료진 등과 실직‧폐업자 대상 특별 채무조정은 12일부터 11월 30일까지로 기간 내에 분할상환약정을 완료해야 채무조정이 지원된다.

또한, 일반상환학자금대출 연체자 등을 위한 특별 채무조정은 12일부터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된다.

이정우 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상환부담을 느끼는 학자금 대출자들에게 이번 특별 채무조정 캠페인이 조금이나마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년 코로나19 특별 채무조정 캠페인은 본인의 공인인증서를 통해 재단 누리집(www.kosaf.go.kr)에서 신청 가능하며, 사전에 신용회복지원 상담센터(☎1599-2250)를 통해 대상자 여부 등을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