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백범 교육부 차관 "가림막 설치 계획 철회 어렵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 "가림막 설치 계획 철회 어렵다"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10.12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수능 고사장 내 모든 책상 앞면 가림막 설치' 방역 대책에 '공간 좁아져 시험에 방해' 지적
박 차관 "지금은 건강과 안전이 중요…조금 불편하더라도 감내해야"
박백범 차관
박백범 교육부 차관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일 책상에 투명가림막을 치워달라는 청원에 대해 “가림막 설치 계획을 철회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박 차관은 12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관련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교육부는 12월 3일로 예정된 2021학년도 수능을 예정대로 치르고, 방역 대책으로 고사장 내 모든 책상 앞면에 가림막을 설치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가림막이 놓일 경우 공간이 좁아져 시험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험생들이 시험지를 넘길 때 불편을 초래한다는 이유로 책상 가림막 설치를 반대한다는 청원이 제기되기도 했다.

박 차관은 “좌우 간격은 방역 지침에 맞춰 거리가 띄워지는데 앞뒤 간격은 띄워지지 않아 중대본에서 가림막을 설치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지금은 건강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감내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