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수시 경쟁률] 성신여대 12.9대 1
[2021 수시 경쟁률] 성신여대 12.9대 1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9.2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04명 모집에 총 2만 744명 지원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성신여자대학교(총장 양보경)는 28일 2021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1,604명 모집에 총 2만 744명이 지원해 평균 12.9대 1의 최종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형별로는 논술전형이 212명 모집에 5,383명이 지원해 25.4대 1을 기록했으며, 학생부종합전형 8.0대 1, 학생부교과전형은 8.9대 1, 일반학생전형(실기/실적)은 24.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형-모집단위별 특징으로는 ▲학생부종합-자기주도인재전형에서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가 경쟁률 30.8대 1을 기록해 최고 경쟁률을 보였으며 심리학과 20.4대 1, 문화예술경영학과 18.3대 1, 뷰티산업학과 17.6대 1 순으로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학생부교과-교과우수자전형은 경영학부(글로벌비즈니스)가 29.3대 1, 경제학과와 청정융합에너지공학과가 21대 1, 컴퓨터공학과 20.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논술우수자전형은 대부분의 학과가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간호학과(인문) 68대 1,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42.3대 1, 법학부 40.6대 1 등 모집단위가 강세를 보였다. ▲일반학생전형(실기/실적)은 산업디자인과 71.6대 1, 현대실용음악학과(보컬) 60.1대 1, 기악과(피아노) 38.9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높았다.

성신여대 2021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자연계는 10월 10일(토), 인문계는 10월 11일(일)에 나눠 시행하며, 실기고사는 각 모집단위에 따라 10월 24일(토)부터 11월 14일(토)까지 실시한다.

면접고사가 있는 학생부종합 자기주도인재전형은 응시한 모집단위에 따라 12월 5일(토)과 6일(일)에 면접을 실시하며 1단계 합격자발표일인 11월 27일(금)에 본인의 자세한 면접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수시모집 최종 합격자발표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는 ▲학생부종합 ▲학생부교과(교과우수자 제외) ▲일반학생(실기/실적)은 12월 12일(토) 예정이며,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교과우수자와 논술우수자는 12월 25일(금)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