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코로나 방역 의료진에 ‘사랑의 영양도시락’ 전달
호남대, 코로나 방역 의료진에 ‘사랑의 영양도시락’ 전달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09.2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맞아 광산구 보건소와 선별진료소 아동센터 등에 200개 기증
사랑나눔센터·식품영양·외식조리과학과 교수·학생 협업 재능 나눔
호남대가 코로나19 방역에 힘쓰고 있는 의료진들에 직접 만든 영양 도시락을 전달하고 있다.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호남대학교(총장 박상철)가 추석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방역에 혼신의 노력을 쏟고 있는 의료진, 지난 여름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아동 보호기관 등에 학생과 교수들이 직접 만든 영양 도시락 200개를 전달하고 응원했다.  

호남대는 2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에서 김삼호 구청장과 김옥현 보건소장에게 영양 도시락 200개를 전달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연일 검사와 방역 등으로 지쳐있는 보건·의료인 등에게 위로와 격려를 보냈다.

호남대 사랑나눔센터가 주관해 지역사회 연계 재능나눔봉사의 일환으로 펼친 ‘사랑의 영양도시락’ 전달에는 교수와 학생, 유관기관 등 호남대 구성원들의 따뜻한 정성을 담았다. 

식품영양학과에서는 면역 증진과 피로회복 등 건강관리를 위해 영양소가 풍부하게 담긴 다채로운 영양식단을 구성하고, 외식조리과학과 교수와 학생들은 새벽부터 밥을 짓고 음식을 조리하는 등 철저한 위생 관리로 ‘맛과 영양이 풍부한 한 끼 식사’를 만들었다.

도시락 메뉴는 코로나19 극복에 중요한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수삼과 생율, 은행 등이 들어간 단호박 영양밥과 광산구 대표 음식인 한우 떡갈비, 오메가3 지방이 풍부한 고등어 시래기 조림, 기력회복에 좋은 부추 생채를 비롯해 무기력증에 도움이 되는 표고느타리버섯볶음, 계란말이, 주꾸미 파프리카 냉채, 알타리 장아찌, 피로회복에 좋은 아스파라거스 등 제철 건강 식단으로 구성됐다.  

‘사랑의 영양도시락’은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포함한 광산구 보건소,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초록나무 어린이집, 전통시장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경영컨설팅 지원을 펼치고 있는 광산구 기업주치의센터, 광산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등 광산지역 기관 등에 전달됐다.

진경미 사랑나눔센터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인한 방역과 생활 거리두기 등으로 지쳐있는 분들에게는 한 끼 식사가 보약과 다름이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도시락을 전달하게 됐다”며 “호남대의 감사의 마음이 담긴 도시락이 작은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