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서울대 연구팀, 벌집구조 플랫폼 개발
한양대-서울대 연구팀, 벌집구조 플랫폼 개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8.2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 단위 수준 화학 반응 실시간 관찰 가능
단백질 구조 등 원자 수준 화학반응 통계적 분석에 용이
(왼쪽부터) 이원철, 박정원 교수
(왼쪽부터) 이원철, 박정원 교수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이원철 한양대학교 기계공학과 교수와 박정원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공동 연구팀이 최근 액체 내 화학 반응을 원자 단위 수준에서 직접 관찰할 수 있는 벌집구조 플랫폼 개발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바이오닉암메카트로닉스융합기술개발사업, 수소에너지혁신기술개발사업, 선도연구센터사업 및 삼성 미래기술육성성재단의 지원을 받아 개발된 해당 플랫폼은 코로나 19 등의 바이러스 반응 기작, 단백질 구조, 차세대 연료전지, 촉매 반응 등을 연구하는데 활용될 전망이다.

최신 분석기술인 실시간 액상 투과전자현미경법은, 특수용기인 액체 셀(Liquid cell)에 극미량의 액상 시편을 담고 이를 투과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하는 분석법이다.

복잡한 화학 반응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동일한 반응환경을 반복적으로 관찰할 필요가 있으나 기존 액체 셀 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공동 연구팀은 두 그래핀 사이 다공성 물질인 양극 산화 알루미늄 막을 끼워 벌집구조로 배열된 천만 개 이상의 액체 셀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이렇게 개발된 액체 셀을 활용,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10분의 1 정도로 작은 미세 나노입자의 구조를 분석하고 그들의 용액상 움직임 및 반응 기작을 실시간 관찰, 원자 수준에서 일어나는 화학반응을 통계적으로 분석했다.

공동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실시간으로 화학반응을 관찰해 대량의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가능해졌고, 이를 통해 나노 물질의 성질을 통계적으로 분석할 수 있게 되었다”며 “고분해능 실시간 이미징 기술의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코로나19 등의 미세 입자 구조 및 작동기작 규명, 백신 및 신약 개발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재료 분야 세계적인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에 8월 26일자 온라인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