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학과 선택 못했다면, ‘자유전공학부’ 주목!
희망 학과 선택 못했다면, ‘자유전공학부’ 주목!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8.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자율)전공학부, 대학 입학 후 전공 선택 유예 가능
경희대, 고려대, 명지대, 서울대, 서울여대, 이화여대, 홍익대 등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성적뿐 아니라 정량화하기 어려운 발전가능성, 학업역량, 전공적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학생을 선발한다. 따라서 본인이 희망하는 대학의 학과에 학생부교과전형이나 정시 전형으로는 합격이 어려울지라도 적극적인 교내 활동을 통해 전공적합성 등을 어필함으로써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하지만 학생부종합전형을 준비하는 학생들 중 아직 구체적인 자신의 전공이 정해지지 않아 전공 관련 활동 준비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학생들을 위해 고3 때 대학 4년간의 전공을 정하지 않고 그 선택의 시기를 1년 정도 유예시킬 수 있는 자유(자율)전공학부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도움말: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

◆ 계열별로 분할 모집하지만 입학 후 문‧이과 상관없이 선택 가능한 학교 : 서울여대/홍익대

서울여대의 자율전공학부의 경우 바롬인재(인문사회 20명/ 자연 8명)와 플러스인재(인문사회 14명/ 자연 4명)로 나누어 모집을 하며 1단계 서류100%, 2단계 서류60%+면접40%의 전형방법은 동일하다. 하지만 두 전형이 서로 다른 인재상을 기반으로 하기에 서류평가 요소에서 다소 차이가 있고 바롬인재는 수능 전, 플러스인재는 수능 후 면접을 치룬다는 점 또한 다르다.

홍익대 서울캠퍼스자율전공은 인문/예능과 자연/예능으로 분할하여 각각 38명, 53명씩 서류100%(학교생활우수자 전형)로 선발한다. 입학 후에는 인문계열/자연계열/미술계열의 모든 전공을 선택할 수 있다. 단, 사범대학, 뮤지컬전공(연기), 실용음악전공, 산업스포츠학과는 제외이다. 서울여대 자율전공학부 또한 인문사회와 자연으로 분할하여 선발하지만 입학한 후에는 교육심리학과 및 예체능계열 학과를 제외하고 모든 학과 중 선택이 가능하다.

◆ 계열별로 분할하여 모집, 입학 후에도 인문, 자연으로 구분하여 전공을 선택하는 학교: 명지대

명지대 전공자유학부의 경우 학생부종합전형(명지인재전형)으로 인문 22명, 자연 11명을 모집한다. 1단계 서류100%, 2단계 서류70%+면접30%로 선발한다. 인문캠퍼스와 자연캠퍼스의 소재지가 달라 전공자유학부(인문)는 서울 소재 인문캠퍼스 소속 학과(ICT 융합대학, 미래융합대학 제외) 중에서만 선택 가능하고 전공자유학부(자연)는 경기도 용인 소재의 자연캠퍼스에서도 공과대학 소속 학과만 선택이 가능하다.

◆ 일부계열 제외하고 문‧이과 상관없이 선택 가능한 학교 : 경희대/서울대/이화여대

경희대 자율전공학부는 학생부종합전형으로 38명을 모집한다(네오르네상스 전형 20명, 고교연계 18명). 2학년 때부터 문과대, 정경대, 경영대, 호텔관광대, 이과대, 생활과학대의 학과 중 전공을 선택할 수 있다. 네오르네상스는 1단계 서류100% 2단계는 서류70%와 면접30%로 학생을 선발하는 반면 고교연계는 서류(70%)와 학생부교과성적(30%)을 일괄 합산하여 모집한다.

서울대 자유전공학부는 학생부종합전형(일반전형)으로 총 90명을 모집을 하며 2개 학기 이수 후부터 계열 상관없이 전공을 선택할 수 있다(의과대, 간호대, 사범대, 수의대, 약학대 소속 학과 전공 제외). 전형 방법으로는 1단계는 서류100%, 2단계는 서류50%와 면접 및 구술고사50%로 선발을 한다.

이화여대 스크랜튼학부는 타 학교처럼 ‘자유(자율)전공’이라는 이름이 전면에 나와 있지는 않지만 이 또한 자유롭게 전공을 선택할 수 있는 일종의 자유전공학부이다(단, 의과대, 간호대, 사범대, 예체능계열 학과는 제외). 전형 방법은 서류 100%로 선발한다.

◆ 인문사회계열에서만 선택 가능한 학교 : 고려대

고려대 자유전공학부는 학생부종합 일반전형(학업우수형, 계열적합형)으로 총 46명을 모집한다. 학업우수형과 계열적합형의 1단계는 동일하게 서류100%로 선발하지만 학업우수형의 2단계는 서류70%+면접30%로 모집하는 반면 계열적합형은 면접의 비중이 조금 더 높아 서류60%+면접40%로 학생을 평가한다. 전공은 인문사회계열 학과와 컴퓨터학과 중에서 선택 가능하다.

지금까지 수도권의 주요대학 중 대학 입학 후에 전공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자율)전공학부에 대해 알아보았다. 고3까지도 내게 어떤 학과가 맞을지 고민하다 결국 결정하지 못한 학생이나 전공적합성과 관련된 뚜렷한 활동이 없는 학생들이 고려해보면 좋을 것이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자유(자율)전공학부는 대학마다 전공 선택의 기준이 천차만별인 만큼 미리미리 대학 모집요강을 통해 전공선택 가능 범위를 꼼꼼하게 알아보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 인문/자연으로 분할하여 학생을 모집하는 대학이 대부분이지만, 홍익대의 경우 입학 후 인문/자연 모두 선택이 가능하고, 명지대는 인문계열 모집 학생은 인문계 학과만, 자연계열 모집 학생은 공과대 안에서만 선택이 가능하니 지원 전 꼼꼼히 살펴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