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으로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선문대,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으로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6.0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 개발, 건물마다 ‘안심 지킴이’ 배치로 빠르고 정확한 출입자 대응
캠퍼스 및 지역의 안전 위해 우수 사례 제시...기말고사 온·오프라인 병행 실시
선문대 공학관 건물 입구에서 교직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건물 안심 지킴이'가 방문자 발열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선문대 공학관 건물 입구에서 교직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건물 안심 지킴이'가 방문자 발열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으며 기말고사를 앞둔 많은 대학이 대면 시험 여부를 고민하는 가운데, 지난 달부터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시행하고 있는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예방 대응 사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선문대 모든 구성원은 선문대 캠퍼스 내 건물 출입 시 선문대 구성원 전용으로 개발된 출석 및 신분증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온라인 문진표를 작성한다. 문진표를 통해 증상 여부를 자가진단하게 된다. 작성 결과 정상이면 녹색, 증상 여부가 있으면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교직원 및 전문 보건 인력이 짝을 이룬 ‘건물 안심지킴이’는 각 건물 출입구에 배치돼 모든 방문자를 체크한다.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발열 검사, 문진표 확인,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알코올 손 소독을 관리한다. 방문 목적의 외부인은 수기로 별도의 문진표를 작성한다. 건물 방문자는 체크 결과 이상이 없을 시 요일별로 색깔이 다른 ‘안심손목밴드’를 착용한다.

선문대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 화면
선문대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 화면

이미 선문대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체계적인 대응 매뉴얼을 수립하고 철저한 예방 관리를 통해 안전한 캠퍼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일찍부터 온라인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고 준비한 덕에 모범적인 사례를 제시한 바 있다.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해 기말고사를 치르는 선문대는 온라인 사전문진표 시스템과 건물 안심지킴이 등 빠르고 철저한 대응이 기말고사라는 우려 속에서도 교내는 물론 지역의 감염 예방 우수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문대 코로나19비상대책위원회 김춘미 위원장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온라인 문진표 작성 및 건물 지킴이 등은 빠르면서 철저한 예방을 가능하게 한다”면서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으로 학생들과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는 외부인 방문 시 체크 속도를 높이기 위해 QR코드를 활용한 온라인 문진표 작성 시스템을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