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장훈종 교수, '2020 아시아 디자인 어워드' 대상 수상
선문대 장훈종 교수, '2020 아시아 디자인 어워드' 대상 수상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4.2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하고 실용적인 서울공공자전거 따릉이 거치대 출품으로 2,340작 중 상위 1% 선정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장훈종 교수(시각디자인학과)가 국제 디자인 공모전 ‘2020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Asia Design Prize)’에서 대상(Grand Prize)을 수상했다.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는 산업디자인, 공간·건축, 커뮤니케이션, 소셜 임팩트 등 4개 분야를 공모했다. 

2020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에서 그랜드 프라이즈를 수상한 선문대 장훈종 교수

세계적 디자이너 카람라쉬, 일본의 디자인 명문 교토예술대학교의 신고 안도 교수와 오사카 조형 예술대학교의 요시마루 다카하시 교수 등 14개국 43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전체 응모작 중 1%를 대상(Grand Prize)으로 선정한다. 올해는 38개국에서 2,340개 작품이 응모됐다.

이 대회에서 장훈종 교수는 서울시 공공용 자전거(따릉이) 거치대 디자인을 출품해 대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의 특징은 자전거의 상징인 원 모양을 활용해 지름 450.5㎜의 거치 형태로 제작됐으며, 자전거를 밀어 쉽게 거치하는 방식으로 편리성과 안전성을 고려해 디자인됐다.

현재 이 작품은 3월부터 서울시내에 설치되고 있으며 연말까지 1,500개소의 대여소에 설치될 예정이다.

장훈종 교수는 “실용성과 경제성을 고려한 작품 의도가 인정돼 기쁘다”며 “서울시와 선문대를 국내·외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