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범 대진CEO상생장학회장, 대진대에 꾸준한 장학금 기부
강용범 대진CEO상생장학회장, 대진대에 꾸준한 장학금 기부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4.16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단법인 동천장학회 이사장도 도맡아 꾸준한 선행… 총 5억원의 장학금 지급
강용범 대표
강용범 대표

[대학저널 이효정 기자] 비록 학부를 졸업하지는 않았지만 자신이 몸담았던 대학을 위해 꾸준히 사재를 털어내는 인물이 있다.

주인공은 포천시 소흘읍에서 그린자동자운전전문학원을 운영하는 강용범 대표로 대진대학교 최고경영자과정을 졸업한 이후 대진대와 지역 발전을 위해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강 대표는 “우연한 기회에 대진대 최고경영자과정에 들어오게 되면서 학교와 연을 맺게 됐는데 이를 계기로 포천이라는 지역에서 갖는 대진대의 중요성을 깨닫고 학생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관심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대진대 최고경영자과정을 거쳐간 졸업생들의 모임인 대진CEO상생장학회 회장은 물론 부친(故 동천 강수동, 동천장학회 초대 이사장) 및 포천을 고향으로 둔 인사들이 모여 만든 재단법인 동천장학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여러 단체의 회장직을 맡고 있는 만큼 강 대표의 선행 또한 숱하게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 대표가 이끌고 있는 대진CEO상생장학회는 지역 인재양성을 위해 성적이 우수하지만 가정 형편이 어려워 학업을 이어가기 어려운 지역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을 지급해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학업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대진CEO상생장학회는 지난해 12월 대진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기금 5,000만원을 기부하는 등 총 8,000만원에 달하는 장학기금을 조성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뿐만 아니라 강 대표의 동천장학회 역시 대진대 학생에게 2,000만원의 장학금 기부 및 매년 60명의 학생들에게 4,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그동안 5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강 대표는 “비록 지금은 서울에 살고 있기는 하지만 내가 태어나고 자란 고향의 학생들과 대학이 함께 발전해 나가는 것이 나의 고향이 잘 되는 것이라는 생각에 대진대 발전에 역할을 하기로 마음먹게 됐다”며 “내가 대진대 발전을 위해 힘을 쓸 수 있을때 만큼이라도 최선을 다해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 대표가 운영하는 운전면허전문학원은 물론 롯데리아 포천점, 송우점 역시 대진대와 상생 발전을 추구하고 있다.

대진대 학생들이 그린자동차운전전문학원을 이용할 경우 수강료 할인 혜택을 주는것도 모자라 수익금의 일부를 매월 대진대 발전기금으로 기부하고 있다. 또한 롯데리아를 이용하는 대진대 학생에게는 제품 가격을 할인해 주는 혜택도 제공한다.

또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포천시 태권도협회장을 역임하는 동안 ‘세계 대학 태권도선수권대회’를 대진대에 유치해 포천과 대진대를 전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강 대표는 “지역 발전을 위해 조금이라도 관심을 갖고 있는 나 같은 사람이 하나, 둘 모인다면 대진대가 포천의 발전을 견인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리라 확신한다”며 “나의 건강이 허락하는 한 우리 지역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