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최성해 총장, ‘학부’, ‘MBA’, ‘박사학위’ 모두 가짜
동양대 최성해 총장, ‘학부’, ‘MBA’, ‘박사학위’ 모두 가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12.1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최성해 총장 허위학력 조사 결과 발표
‘단국대 학부 수료’, ‘Temple대 MBA과정 수료’, ‘워싱턴침례대 박사학위’ 등 모두 허위
사립학교법 등 위법 사실도 추가로 밝혀...최 총장 징계・면직 요구
최성해 총장
최성해 총장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학력 위조 논란이 일었던 동양대학교 최성해 총장의 ‘단국대 학부 수료’, ‘Temple대 MBA과정 수료’, ‘워싱턴침례대 박사학위’가 모두 허위인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부는 최 총장의 징계와 면직, 동조한 이사에 대한 주의‧경고 조치를 요구했다.

교육부는 19일 최 총장의 총장・이사 선임 관련 자료, 외국학위조회 결과 등을 토대로 그동안 국회와 언론 등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된 동양대학교 최성해 총장 허위학력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대학에 대한 사실조회 및 해외학위조회서비스 등을 통해 진위여부를 확인한 교육부는, 최  총장의 단국대 학부 수료, Temple대 MBA과정 수료, 워싱턴침례대 박사학위는 모두 허위라고 밝혔다. 다만 워싱턴 침례대 학사와 석사 학위는 사실이었다.

교육부는 허위학력을 이용한 최 총장의 위법・부당 사례도 밝혔다.

최 총장은 교육부 총장 임면보고, 임원취임 승인요청, 대교협 임원취임 승인요청 등에 제출한 이력서에 허위학력을 기재했고, A대학 표창장에 ‘교육학 박사 최성해’로 사실과 다른 학위사항을 기재해 발급했다.

또 총장 연임을 의결하는 이사회(’17.12.22.)에 허위학력을 기재한 내용을 제출하고 동양대학교 총장으로 임명됐다.

교육부는 최 총장이 임명절차 미 준수 등 사립학교법을 위반한 사실도 추가로 밝혔다.

1998년 1월 이사 재직 당시 최성해 총장은 자신의 총장 선임에 관한 사항에 의결권을 행사해 총장에 선임됐다.

이는 학교법인과 이해관계 상반하는 경우 의결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규정한 사립학교법(제16조 2항), ‘임원 및 학교의 장의 선임과 해임에 있어 자신에 관한 사항’에 대해서는 의결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한 학교법인 현암학원 정관을 지키지 않은 것이라고 교육부는 전했다.

아울러 2010년 3월 동양대학교 제5대 총장에 임명된 후, 같은 해 10월 자신의 부친이 이사장으로 취임했음에도 이사정수 2/3 찬성 및 관할청 승인 없이 총장직을 수행한 것 또한 사립학교법 제54조의3 제3항을 어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허위학력 기재・사용 △허위학력 제출을 통한 총장임명 △특수관계인 총장 임명절차 미준수 △제척사유 해당이사의 의결참여 등 위법・부당 사례에 따라 최 총장에 대한 징계, 위법‧부당 의결에 동조한 이사에 대한 주의‧경고조치를 요구했다. 이번 조사결과 통보는 재심의 신청기간(30일)을 거쳐 확정된다.

또한 사립학교법 제58조 제1항 제6호가 정한 ‘거짓 또는 부정한 방법’으로 임명된 최성해 총장에 대해 면직요구(시정) 및 특수관계인 총장 임명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당사자 2명(총장 최성해 및 전 이사장 최○○)에 대해서는 임원취임승인 취소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 총장은 정경심 교수(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의 자녀 표창장 관련 내용을 검찰과 일부 언론에 증언한 인물이다.

당시 검찰 증언을 마친 후 ‘교육자적 양심을 택했다’는 발언으로 화제를 낳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최 총장 본인이 허위 학력을 사용한 것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최 총장은 지난 10월 2일 학교법인 현암학원 이사에서 물러났지만 동양대학교 총장직은 계속 맡아왔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