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기대, 제19회 산학협동 산업기술대전 성료
산기대, 제19회 산학협동 산업기술대전 성료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1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개 부스에 총 126개 작품 전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한국산업기술대학교(이하 산기대) 주최 산학협동 축제가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산기대 종합전시관(체육관)에서 열렸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산학협동 산업기술대전’은 산기대 재학생들의 작품 및 대학과 기업 간 상호협력을 통해 개발된 제품 등을 전시함으로써 산학협력 성과를 널리 알리는 한마당 축제다. 전체 34개 부스에 총 126개 작품이 전시됐으며, 부스마다 개발된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직접 시연해 볼 수 있었다.

이번 산업기술대전에서는 산학협동작품으로 제조원가와 유지보수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한 ‘유기화합물 제거장치(VOC)’를 개발한 가족회사 다람이엔지가 국무총리상을, 시각장애인 혼자 점자학습이 가능한 ‘시각장애인을 위한 교육용 블록보드’를 개발한 전자공학부 학생팀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는 등 총 37개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교육용 블록보드’를 개발해 장관상을 수상한 김민섭(임베디드시스템전공 4학년) 씨는 “사람을 위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팀 동료들과 많은 밤을 지새우며 고민과 노력을 했다”며 “대학에서 배운 전공지식과 인문학적 지식을 융합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철우 총장직무대행은 “산학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산업기술대전을 통해 대학과 기업이 더욱 밀접하게 협력하는 산학협력 모델의 선도 주자로서 정체성을 확고히 해나갈 것”이라며 “기업을 품는 산학융합 선도대학으로 가족회사와 함께 기업이 원하는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