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광전자박막연구실, 에너지 인력양성 ‘우수 연구실’ 선정
전남대 광전자박막연구실, 에너지 인력양성 ‘우수 연구실’ 선정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10.0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태양전지 산업 이끌어갈 석·박사 배출해 대기업, 공공기관 연구소 등 진출 시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전남대학교(총장 정병석) 광전자박막연구실이 에너지인력양성 우수연구실로 선정됐다. 

전남대 광전자박막연구실(연구관리책임자 김진혁 신소재공학부 교수)은 9월 26일 서울 aT센터에서 산업부 주관으로 열린 '2019 에너지 혁신인재포럼‘에서 에너지인력양성 혁신포럼 ‘우수연구실’로 선정됐다. 

'에너지 혁신인재포럼'은 2001년부터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참여 학계 및 대학원생 등 전국 60여 개 대학과 LG화학, 한화큐셀, 두산중공업 등 에너지 기업을 포함한 580여 개 기업이 참여해 매년 1,000여 명의 인력을 배출하는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또 에너지인력양성 사업을 수행하는 연구실 가운데 에너지 분야 취업 및 연구 성과, 기업애로 해결에 적극 기여한 연구실을 선정해 표창하는 국내 유일의 에너지 분야 석·박사 양성 사업이다. 

전남대 광전자박막연구실은 2012년부터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인 ‘저가 화합물 박막 태양전지 GET-Future 연구실’ 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는데, 지금까지 차세대 태양전지 산업을 이끌어갈 30여 명의 석·박사를 배출해 대기업, 공공기관 연구소 등에 진출시켰다. 

현재 4단계 사업이 진행 중인 이 사업은 박막태양전지 제조공정 인프라를 구축해 박막태양전지 제조 전체공정이 가능한 대학 내 단일 연구실로 성장했다. 

특히 7년의 짧은 기간 동안 유리기판 CZTSSe 박막태양전지 효율을 1.2%~ 12.06%까지 크게 올렸고, 3단계부터는 유연기판 연구도 동시에 진행해 단기간에 8%에 이르는 효율을 달성하기도 했다. 

김진혁 교수는 “에너지 전환의 글로벌 트렌드와 미래에너지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에너지 기술개발 및 인재육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