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박물관, 일반인 인문학강좌 운영
건국대 박물관, 일반인 인문학강좌 운영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9.3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전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중국을 대표하는 소설 10권 선정
건국대학교 (사진: 건국대 제공)
건국대학교 (사진: 건국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 박물관은 올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인문학 석학들을 강사진으로 초청해 「소설 속의 역사, 역사속의 소설, 중국편」을 주제로 지역 주민과 학생, 교직원을 대상으로 인문학 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대학박물관협회와 함께 진행하는 이번 강좌는 『삼국지연의』를 시작으로 『서유기』, 『수호전』, 『사기(史記)』, 『초한지』, 『의천도룡기』, 『산해경』, 『요재지이(聊齋志異)』, 『홍루몽』, 『아큐정전(阿Q正傳)』 등 고전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역사, 무협 등 중국을 대표하면서, 대중에게도 친숙한 고전소설 10권을 통해 소설 속에 면면이 살아 숨 쉬는 역사와 문학적 상상력으로 중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나아가 고전소설 읽는 재미와 역사 공부의 즐거움을 아울러 선사하고, 인문학 지식 체험의 장이 되도록 했다.

건국대 박물관의 인문학강좌는 올 상반기에 200여 명이 신청하고 매 주제당 150명 이상이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박물관은 하반기에도 인문학에 목말라하는 대중들의 열의에 호응하고 인문학에 대한 관심을 지속시킬 수 있도록 진행할 예정이다.

건국대 박물관의 인문학강좌는 23년 전통의 프로그램으로 우리 역사와 문화예술에 대한 풍성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박물관대학 이란 이름으로 개설됐다. 아울러 국내외의 문화유산을 경험해보는 문화유적답사도 진행해왔다. 특히 매년 인문학강좌의 주제를 새롭게 해 지역주민과 박물관회원, 학생, 교직원들에게 우리나라의 역사와 전통문화·예술을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했다. 이를 통해 국내 인문학 대중화의 기반을 마련하고, 대학의 창조적·문화적 가치를 창출하고 지역사회에 공헌해 국가의 문화 융성에 기여해왔다.

건국대 박물관 인문학강좌는 무료로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진행되는 강좌의 세부 일정 및 주제는 다음과 같다.

1주차(9.23) : 난세를 살아가는 법, 『삼국지연의』, 박동욱(한양대)

2주차(9.30) : 『서유기』의 삼장이 서쪽으로 간 까닭은, 성태용(건국대)

3주차(10.7) : 난은 위에서부터 일어난다, 『수호전』, 유춘동(선문대)

4주차(10.14) : 『사기』 열전 속 중국인물 이야기, 임동석(건국대)

5주차(10.21) : 항우와 유방, 두 영웅의 패권을 향한 치열한 전투, 『초한지』, 민관동(경희대)

6주차(10.28) : 무협의 유래와 무협소설, 『의천도룡기』, 전형준(서울대)

7주차(11.4) : 고대의 신화와 전설, 기이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산해경』, 정재서(이화여대)

8주차(11.11) : 동양의 아라비안나이트, 『요재지이(聊齋志異)』, 김혜경(한밭대)

9주차(11.18) : 중국 고전소설의 최고봉, 『홍루몽』, 최용철(고려대)

10주차(11.25) : 루쉰(鲁迅)이 쓴 근대소설, 『아큐정전(阿Q正傳)』, 이욱연(서강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