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득층 자녀 주요대학에 몰려…SKY 재학생 40.7%, 의대 48%
고소득층 자녀 주요대학에 몰려…SKY 재학생 40.7%, 의대 48%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9.09.2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Y의 경우 10분위가 9분위의 2.7배, 의대 2.9배, 서울 주요대는 2.3배가량 많아
김해영 “소득격차가 교육기회 불평등으로 이어지는 구조 완화할 수 있는 정책 펼쳐야”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연합뉴스)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부모의 소득 수준이 자녀 입시 결과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서울 주요대와 의대의 경우 이러한 차이가 극명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한국장학재단의 ‘2012~2019 국가 장학금 신청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의대에 다니는 학생의 절반 가량(48%)은 가구 소득이 9·10분위(월 소득인정액 1,384만 원·1,384만 원 이상)에 해당하는 고소득층 자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SKY대학의 경우에도 재학생의 40.7%가 고소득층 자녀들로 집계됐다.

(자료: 김해영 의원실)
(자료: 김해영 의원실)

고소득층 자녀의 쏠림은 SKY, 의대 뿐만이 아니다. 서울 주요 대학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SKY를 포함한 경희대, 서강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에 입학한 9·10분위 학생은 전체 학생의 36.2%에 달했다.

주요 대학에 입학한 고소득층 자녀의 숫자는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자녀 숫자와 더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 국내 의대에 진학한 고소득층 자녀는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자녀보다 약 15배 많았고, SKY의 경우에도 약 8배, 서울 주요대는 약 7.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립대의 경우 저소득층 가구(기초·차상위·1~3분위)의 자녀가 고소득층 자녀보다 많았다. 저소득층 가구는 40.7%에 달했지만 고소득층 가구는 25.2%로 서울 주요대와 의대보다 10% 이상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9분위와 10분위 사이에도 자녀의 대학 입학 결과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SKY의 경우 10분위 자녀가 9분위 자녀의 2.7배, 의대의 경우 2.9배, 서울 주요대는 2.3배 가량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해영 의원은 “9·10분위 학생에게는 국가장학금을 지급하지 않기 때문에 일부 고소득층 자녀는 장학금을 신청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며 “이를 감안하면 소위 말하는 서울 주요대와 의대에서 고소득층 자녀가 차지하는 비율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소득격차가 교육기회 불평등으로 이어지는 고리가 확인된 만큼 이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기회균형 선발 기준 확대, 저소득 학생의 교육비와 장학금 지원, 취약계층 교육급여 확대 등 희망사다리 정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료: 김해영 의원실)
(자료: 김해영 의원실)
(자료: 김해영 의원실)
(자료: 김해영 의원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