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2019년 산단공-선문대 베트남 무역사절단’ 파견
선문대, ‘2019년 산단공-선문대 베트남 무역사절단’ 파견
  • 이승환 기자
  • 승인 2019.09.2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중소, 벤처 기업 11개 참여
지역 기업 베트남 시장 진출 적극 지원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지역 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과 수출 증진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선문대 LINC+사업단(단장 윤기용)은 19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충청지역본부(본부장 윤동민)와 함께 베트남 하노이로 ‘2019년 산단공-선문대 베트남 무역사절단’을 파견했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선문대 LINC+사업단과 한국산업단지공단 충청지역본부의 업무 협약에 따른 지역 중소기업 글로벌 통상·교류 협력을 지원하는 첫 번째 공동 사업으로 ㈜주환바이오·셀 등 11개 참여 기업은 현지 시장조사와 바이어 1:1 기업 미팅을 진행한다.

지역 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위한 선문대의 지원은 3년 전부터 시작됐다. 선문대가 베트남에 설치한 글로벌산학협력거점사무소(GICO)를 거점으로 2017년에는 충청남도, 베트남사기업협회와 공동 주관해 천안과 하노이에서 두 차례 수출상담회를 개최했고, 지난 해에는 지역 11개 기업이 참여해 하노이 현지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미팅을 열며 지역 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도왔다.

이번 사절단에는 선문대 LINC+사업단에서 운영하는 글로벌 비즈인턴 제도에서 300시간 이상의 글로벌 마케팅 전문가 과정을 이수한 학생 2명도 현장 교육 차원에서 포함됐다.
 
윤기용 단장은 “지역 중소, 벤처 기업의 실질적 해외 진출 성과를 창출해 지역 사회 발전에 공헌할 수 있어 기쁘다”며 “성공적인 베트남 사례를 모델로 세계 9개국에 설치된 글로벌산학협력거점사무소를 중심으로 지역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베트남 무역사절단 파견의 연장선으로 10월 1일에는 선문대 아산캠퍼스에서 베트남 15개 기업이 내한한 가운데 ‘2019 베트남 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