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2019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최종 선정
금오공대, ‘2019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최종 선정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7.2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균형 발전 선도하는 Pro-경북人' 양성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가 선도하는 컨소시엄이 교육부의 ‘2019년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향후 5년간 총 70억 원(국고, 대학, 지자체 및 산업계 대응자금 포함)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금오공대가 선도하는 컨소시엄은 산·학·관·공이 중심이 돼 ‘지역균형발전을 선도하는 Pro-경북人’을 양성할 계획이다. 협력대학인 안동대·경북대(상주)·동양대를 비롯해 경상북도·구미시·영주시 등 6개 지자체,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기술,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대구·경북 소재 20개 공공기관, 64개 이상의 지역기업이 참여한다. 

‘Pro-경북人’은 지역 인프라를 통해 양성되는 전문(Professional) 인재다. 금오공대 컨소시엄은 상호연계 협력을 통해 시스템안전, 스마트기계, ICT, 에너지, 건설, 교통 분야의 맞춤형 전문 인재를 육성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 수요 맞춤형 연계 전공 운영 ▲기초 소양, 전공 핵심, 전공 실무 과정으로 구성된 맞춤형 전공 교육 과정 ▲인의예지를 기르는 지역사랑 및 인성 강화 프로그램 등을 추진하게 된다. Pro-경북人은 졸업 후 공공 및 지역전략산업 분야에 취업하여 지역에 정주하며 지역을 선도하는 핵심 인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철 금오공대 총장은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방 공공기관 및 산업체에 필요한 인재 양성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이끄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기관들 간 인프라 공유와 역량 결집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과 대학이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오공대를 비롯해 강원대, 경북대, 경상대, 부산대, 영남대, 울산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등 12개 대학이 2019년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의 선도대학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