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설문에서 98.4% '대학서열화 심각' 응답
시민단체 설문에서 98.4% '대학서열화 심각' 응답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9.06.2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대학서열화 설문조사' 실시…비SKY대학 차별 가장 큰 문제
서열화 해소 위한 법률 제정 90.6% 찬성…지속적인 시민운동 실시 강조
5월 더불어민주당·사교육걱정없는세상 주최로 열린 대학서열 해소 관련 토론회 (사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대학서열화 문제가 심각하다는 시민단체 설문이 공개됐다. 해당 시민단체는 대학서열화를 타파하기 위해 지속적인 시민운동이 필요하다 목소리를 높였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교육걱정)은 5월 17일부터 31일까지 사교육걱정 회원 309명을 대상으로 '대학서열화 설문조사'를 벌였다.

이번 조사는 입시 경쟁과 과잉 사교육의 주원인으로 지목받는 대학서열화 문제에 대한 인식을 파악하고 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진행됐다.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의 98.4%가 '우리 사회의 대학 서열화 문제가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그 중에서 '매우 심각'이 72.1%로 '심각'의 26.3%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심각하지 않은 편'은 0.6%,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1.0%로 응답 비율이 미미했다.

'어느 유형의 대학서열화가 가장 문제인가'라는 질문에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소위 SKY대학과 비SKY대학 간 차별이 가장 큰 문제'라고 응답한 비율이 37.5%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서울 소재 대학, 수도권 대학, 비수도권 대학 등 '대학의 소재지에 따른 차별'이 31.7%, '상위권(상위 10~20개 대학)과 비상위권대학 간 차별'이 27.8%로 나타났다.

'대학서열화가 해소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의 경우 응답자의 76.1%가  '경쟁과 서열을 중시하는 한국사회의 풍토'를 꼽았다. 그 다음으로 '대학을 입학성적으로 서열화하는 관행이 굳어져서' 61.5%, '대학 혹은 전공의 특성화가 이뤄지지 못해서' 29.1% 순이었다. 

'대학서열화 해소를 위한 법률 제정'에는 응답자의 90.6%가 찬성했다. 그 중에서 '매우 찬성'이 63.4%로 '찬성' 27.2%보다 높았다. 또한 '사교육걱정과 같은 시민단체가 대학서열화 해소 운동을 핵심사업으로 펼치는 것'에 대해서는 92.2%가 찬성 의사를 보였다.

사교육걱정 측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우리사회 대학서열 문제의 심각성과 이 문제의 해결에 대한 시민운동의 필요성을 절실히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향후 '대학서열 해소를 위한 시민 활동단'을 구성해 적극적인 대중 운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학서열화 문제는 사람들의 인식 속에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어서 일회성 캠페인이나 정책 제안으로는 해결되기 어려울 것이다. 문제의식을 가진 시민들이 나서서 경쟁 위주의 패러다임에 제동을 걸고 서열이 아닌 진정한 배움이 일어나는 교육이 되도록 목소리를 키워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