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시 쓰는 약사, 경희사이버대 대학원 졸업생 어향숙 씨 '화제'
문화창조대학원 미디어문예창작전공 졸업한 어향숙 씨, "독자와 공감하는 시 쓰고 싶다"
2017년 01월 12일 (목) 17:45:04 유제민 기자 yjm@dhnews.co.kr
   
▲어향숙 씨

[대학저널 유제민 기자] 경희사이버대학교(총장 조인원) 문화창조대학원 미디어문예창작전공을 졸업한 어향숙 씨가 '시 쓰는 약사'로 알려져 화제다. 

서울 동대문구에서 10여 년 동안 약사로 일해 온 어 씨는 지난해 9월 '고물상의 봄'이란 작품으로 '2016년 김유정 신인문학상' 시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그는 이전에도 대한약사회의 '제3회 이가탄 한국약사문학상'과 서울시약사회의 '제1회 한독문학상'에서 수상할 만큼 탁월한 시적 재능을 드러낸 바 있다.

몸과 마음이 힘들고 지쳤을 때 시를 쓰게 됐다는 그는 좀 더 시를 체계적으로 공부해야겠다고 생각해 경희사이버대 대학원 미디어문예창작전공에 입학했다. 약사 일을 하면서도 공부를 할 수 있다는 점이 어 씨가 경희사이버대를 선택한 이유였다.

그는 졸업 후에도 전공의 온라인 세미나에 참석하며 '2016년 김유정 신인문학상'을 준비할 수 있었다.

어 씨는 "사람들에게 효험을 주는 시를 쓰고 싶다. 프랑스 철학자이자 시인인 가스통 바슐라르가 '시는 시인의 것이 아니라 우리들 자신의 것이다'라고 말한 것처럼 독자와 함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시를 쓰고 싶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유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