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를 위한 연주 봉사자들의 나눔과 사랑, 1000회 결실"
“환자를 위한 연주 봉사자들의 나눔과 사랑, 1000회 결실"
  • 대학저널
  • 승인 2010.05.10 18: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연주 봉사 프로그램 5년째 계속
평일 정오,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병원 지하 1층. 이곳에는 매일 같은 시간에 아름다운 음악선율이 흘러 퍼진다. 매일 점심시간에 펼쳐지는 건국대학교병원 ‘정오의 음악회’는 자원봉사자들이 아픈 이들을 위해 자신의 능력과 시간을 마음으로 나누는 연주 봉사 프로그램으로 5년째 계속되고 있다.

2005년 9월 16일 첫 연주회가 시작된 이래, 건국대학교병원의 ‘정오의 음악회’는 오는 5월 12일 저녁, ‘1000회’를 맞이하고 이를 축하하는 특별한 공연을 개최한다.

5월 12일 저녁 7시부터 건국대병원 지하 1층 피아노라운지에서 진행되는 ‘정오의 음악회’ 1000회 특별 공연에서는 그동안 1000회를 채워준 주인공들인 연주 봉사자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이 날 공연에서는 촉망받는 피아니스트인 김기경씨와 왕성한 연주 봉사 활동을 펼치고 있는 ‘포유뮤직’(관현악합주), 피아니스트 박주희&구주원씨와 건국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와 학생들로 구성된 ‘음이온-건국콘서트콰이어’등 그동안 ‘정오의 음악회’를 빛낸 대표 연주 봉사자들이 다양한 음악 선물을 제공한다. 또한 초청가수 ‘미루나무’의 축하공연과 건국대병원 백남선 병원장이 직접 마련한 특별 무대까지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뜻깊은 ‘정오의 음악회’ 1000회를 맞아, 건국대병원 지하 1층에서는 다양한 연주 모습들이 담긴 ‘연주 사진 전시회’도 열린다. 또한 지하 1층에 위치한 ‘희망나무’에 환자들과 직원들이 직접 사연이나 소망을 써서 걸어두면, 추첨을 통해 1000회 특별 공연에서 사연을 소개하고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 날 공연 시작 전에는 건국대병원 백남선 병원장이 그동안 ‘정오의 음악회’를 만들어 준 연주 봉사자들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이들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를 전할 계획이다.

건국대병원 백남선 병원장은 “그동안 환자들을 위해 순수한 나눔을 실천해주신 많은 연주 봉사자들이 계셨기에 ‘정오의 음악회’가 어느 덧 1000회를 맞이하게 되었다”면서, “귀한 시간과 소중한 노력을 아낌없이 나누면서 환자들에게 큰 힘이 되어준 모든 연주 봉사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건국대병원의 ‘정오의 음악회’는 그동안 200여팀의 400여명의 연주자들이 참여하면서, 온전히 연주 봉사자들의 힘으로 1000회를 채워왔다. 건국대병원 ‘정오의 음악회’를 만들고 있는 많은 연주자들은 기꺼이 아픈 이들을 위해 어떠한 대가도 없이 순수한 나눔을 펼치고 있다.

건국대병원 ‘정오의 음악회’는 환자들에게 음악을 통해 위안과 즐거움을 주길 바라는 연주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지금도 초등학생부터 7,80대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주 봉사자들이 매일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재오 2010-12-25 13:49:42
다른사람들을 위해 먼가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뜻깊고 좋은 일인지 다시한번 생각해 볼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