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출석으로 장학금 탄 서원대 교수·학생 '덜미'
허위출석으로 장학금 탄 서원대 교수·학생 '덜미'
  • 백시현 기자
  • 승인 2019.03.0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출석 기록·교육 이수 시간 허위 작성 통해 장학금 부정 수령
▲ 서원대학교 (사진: 서원대 홈페이지)

[대학저널 백시현 기자] 허위 출석 인정과 이를 통해 장학금을 수령한 교수·학생들이 무더기로 덜미가 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5일 청주 서원대 평생교육원 교수 A씨 등 4명과 학생 B씨 등 4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교수들은 직장에 다니거나 자영업을 하는 학생들이 실제 수업에 오지 않았음에도 온 것처럼 출석 서류를 꾸민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경우 2018년 1월부터 6월까지 평생교육원 교수로 재직하면서 학생 출석 기록과 교육 이수 시간을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 학생 4명은 A씨 등으로부터 허위 출석을 인정받아 학교로부터 수백만 원의 장학금을 부정수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생업에 종사하는 학생들이 수업에 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 출석을 인정해 줬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원대 측은 지난해 7월 장학금 부정 수급 의혹이 불거지자 학과장이었던 A씨를 경질하고, 나머지 교수들도 수업에서 배제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교수들이 국가 보조금을 부정 수급해 부당 이득을 취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