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2019학년도 입학식 거행
원광대, 2019학년도 입학식 거행
  • 백시현 기자
  • 승인 2019.03.0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생 대표 정진범 씨 등 3715명 입학
▲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 2019학년도 입학식이 3월 4일 오전 10시부터 허종규 원광학원 이사장과 박맹수 총장을 비롯해 보직교수와 교직원, 신입생과 학부모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내 문화체육관에서 거행됐다. (사진: 원광대 제공)

[대학저널 백시현 기자]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 2019학년도 입학식이 3월 4일 오전 10시부터 허종규 원광학원 이사장과 박맹수 총장을 비롯해 보직교수와 교직원, 신입생과 학부모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광대 문화체육관에서 거행됐다.

원불교학과 정진범 씨를 비롯해 모두 3715명이 입학한 원광대 2019학년도 입학식에서 신입생들은 정진범 씨가 대신한 학생 대표 선서를 통해 “재학하는 동안 학칙을 성실하게 준수하며, 열의와 성심으로 면학에 정진하여 지덕을 겸수하고, 도의를 실천할 줄 아는 유능한 인재가 되어 사회발전에 봉사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입생 대표에게 학교 배지를 전달한 박맹수 총장은 훈사를 통해 “앞으로 4년 또는 6년 동안 여러분의 인생에서 가장 반짝거리고 가장 깊은 추억으로 남을 인생의 황금기를 보내게 될 이곳 원광대에서 부디 여러분의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한 초석을 잘 다지길 바란다”며, “작은 일에 연연하지 말고, 긴 안목으로 새 시대를 준비하면서 변화를 기회로 활용하는 지혜를 발휘하라”고 말했다.

이어 “원광의 교육이념은 역사를 선도해 나아가는 ‘개벽의 일꾼’을 양성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물질을 개벽하는 과학자와 경영인, 제도를 개벽하는 정치가와 행정가, 그리고 정신을 개벽하는 종교인과 사상가를 길러내는 것이 우리 대학의 존재 이유”라고 강조하고, “물질개벽, 제도개벽, 정신개벽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살기 좋은 사회, 활기 넘치는 국가, 미래가 있는 지구의 숭고한 이상 실현을 위해 도전과 열정과 패기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허종규 이사장은 치사에서 “명실공히 한국의 명문사학으로 우뚝 자리하고 있는 원광학원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의 명문사학으로 성장하기 위한 포부 속에 내실을 다져가고 있다”며, “여러분이 마음껏 학업을 연마하고, 아름다운 꿈을 키우면서 각자의 소질과 타고난 끼를 유감없이 개발할 수 있도록 정성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원대한 목표를 세워 그 꿈이 이루어지도록 간절히 기도하고, 철저한 시간 관리와 인간관계를 소중히 하면서 독서와 토론, 속 깊은 사색과 함께 훌륭한 스승님 가까이에서 묻고 배우기를 즐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동아리 공연 등 식전행사에 이어 진행된 입학식에서는 입학금을 비롯해 4학기 또는 8학기 동안 등록금 전액이 면제되는 성적 우수 봉황장학금과 둥근빛장학금 등이 전달됐으며, 2월 26일부터 28일까지 단과대학별로 나눠 진행된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해 대학생활 안내를 받은 신입생들은 입학식 후 첫 수강신청을 하고, 개강과 함께 시작되는 수업 준비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