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통일과 평화연구소, 북한장애인 인권 관련 책 발간
한동대 통일과 평화연구소, 북한장애인 인권 관련 책 발간
  • 백시현 기자
  • 승인 2019.02.1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장애인 인권과 복지 다뤄
▲ 한동대 현동홀(본관)전경 (사진: 한동대 제공)

[대학저널 백시현 기자] 한동대학교 통일과 평화연구소(소장 전명희) 팀이 집필한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비추어 본 북한 장애인 인권』(도서출판 공동체)이 지난 2월 11일 출간됐다.

이 책은 북한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를 총체적으로 다룬 서적으로 평화연구소 팀이 3년간의 국제 공동연구를 바탕으로 북한 장애인의 삶 전반을 조명하는 서적이다.

책의 주된 내용은 ▲북한 사회의 이해 ▲북한의 장애인 법과 정책의 변천 과정 ▲북한 장애인 실태조사 등이다.

특히나 이 책은 유엔 장애인권리규약(CRPD)을 북한에 적용해 분석한 국내 최초의 사회과학적 연구 결과물로서 의의가 있다.

한편 한동대 통일과 평화연구소는 지난 2016년 『유엔 장애인 권리협약에 기초한 국제장애인 인권 메뉴얼』을 번역해 발간한 바 있으며 이번에 발간되는 책은 메뉴얼을 북한 사회에 적용하여 연구 조사한 결과를 발표한 책이다.

이에 대해 연구책임자였던 원재천 교수는 “남한과 북한 사회가 통일 시 장애인 등의 취약계층에 대한 인식, 법 규정, 복지 정책 등을 맞추고 이들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기초 학술 자료로도 활용 가능성이 높으며 향후에도 이러한 연구가 계속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