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 뉴스플러스 | 실시간 정책뉴스
     
교육부, 한체대 감사 착수 "체육계 비리 뿌리 뽑는다"
종합감사단 구성해 2월 중 실시…엄중한 처벌과 고발 예고
교육청과 합숙훈련 점검도 병행…적발 시 영구복귀 불가 방침
2019년 01월 28일 (월) 17:22:33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교육부가 빙상계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의 중심으로 지목되고 있는 한국체육대학교에 대한 종합감사에 착수한다. 

교육부는 28일 '교육신뢰회복추진단(이하 추진단)' 2차 회의를 열고 한체대 종합감사 계획 및 학교운동부 (성)폭력 근절 방안을 발표했다.

한체대 종합감사는 2월 중 실시된다. 한체대 운동선수는 물론 일반학생에 대한 (성)폭력 사안 비리조사 및 예방교육 실태, 특정인(팀) 대상 체육훈련시설 임대 여부, 체육특기자 전형 입시관리 실태, 민원 및 제보사항 등을 포함한 대학운영 전반에 걸쳐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종합감사단은 성폭력 근절업무 및 체육특기자 입시업무 담당 직원 등 전문인력을 포함해 14명 내외로 구성된다. 감사 시작 이전에 교육부 및 한체대 누리집을 통해 각종 비리 신고 및 공익제보를 접수받을 예정이다.

또한 교육부는 이번 종합감사 결과 (성)폭력 등 인권 침해행위 및 각종 비리행위 확인 시 징계 등 엄중한 처벌과 함께 고발(수사의뢰)조치를 병행할 예정이다.

학교운동부 (성)폭력 근절 방안에 대해 교육부는 현재 진행 중인 동계훈련 기간부터 2월 말까지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학교운동부 및 합숙훈련 전반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아울러 (성)폭력 및 인권 피해에서 완전히 벗어나 학생선수들이 안전하게 공부와 운동을 병행할 수 있도록 세부방안을 마련했다.

구체적으로 학교운동부지도자에 대해서는 학기 시작 전까지 (성)폭력 예방교육을 완료하고, 학생선수 및 학부모 소통, 상담활동 등 갑질 예방교육을 강화해 나간다.

또한 학교운동부지도자에 대한 자격관리 시스템과 학교 밖 지도자에 대한 등록·관리 시스템 구축을 문화체육관광부 등과 협력해 추진할 예정이다.

비리가 밝혀진 학교운동부지도자는 교육현장에 영구히 복귀할 수 없도록 처벌을 강화하고 처리절차를 개선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학교·시도에서 경기단체로 신고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대한체육회로 즉각 징계를 요구할 수 있게 된다. 징계이력은 교육부(시·도교육청)와 문화체육관광부(대한체육회)가 공유·관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교육부는 현 엘리트 중심 학생선수 육성 방식을 중장기적으로 개선하고 전국(소년)체육대회를 성적·경쟁 유발이 아닌 축제 형식으로 전환시킬 예정이다. 특히 체육특기자 전형 공정성 강화를 위해 2020학년도부터는 '체육특기자 제도 개선 방안'이 현장에 정착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국민들은 언론에서 보도되는 학생들의 폭력 피해에 대해 자신의 자녀들이 겪는 것과 같은 고통을 느낄 것"이라며 "체육계 비리를 강도 높게 조사해 엄정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학생선수 보호를 위해 근본적인 개선이 이뤄지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