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성폭력 사건 은폐·축소하면 '징역'
체육계 성폭력 사건 은폐·축소하면 '징역'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1.17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체육분야 성폭력 등 인권침해 근절대책 마련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체육 분야 성폭력 사건을 은폐하거나 축소하면 최대 징역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처벌이 강화된다. 또 체육 분야 성폭력 관련 전수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컨설팅과 예방 교육도 추진된다.

정부는 다음 달 중 체육 분야 성폭력 등 인권침해 근절대책을 수립하기로 하고 17일 추진 방향을 밝혔다.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은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관계 부처와 함께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며 “여가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등 3개 부처 차관과 각 부처 담당국장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우선 가해자 등에 대한 처벌과 제재가 한층 강화된다.

이 차관은 “체육 단체, 협회, 구단 등의 사용자나 종사자가 성폭력 사건을 은폐·축소하는 경우 최대 징역형까지 형사처벌 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현재 은폐, 축소 행위 금지에 대한 내용을 담은 성폭력 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라고 설명했다.

여가부는 임시국회를 통해 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며, 교육부는 학교운동부 운영 점검 및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문체부와 협력해 학교운동부 지도자 비위행위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선하고 자격 관리 시스템 등을 구축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사이버, 법률전문가 등을 보강한 전문수사팀을 구성해 엄정하게 수사하기로 했다.

신고 창구도 개선된다.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익명상담창구가 설치되고, 여가부는 ▲성폭력 신고센터 전반 문제점 조사해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하도록 개선방안 마련 ▲전문상담 통해 심리치료, 수사 의뢰, 피해자 연대모임 지원 등 지원체계 강화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피해자 보호를 위해서 문체부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건을 해바라기센터 등 여가부 피해자 지원시설에서 법률, 상담, 심리지원을 받도록 적극 연계하기로 했다.

아울러 체육계 성폭력 예방을 위한 컨설팅과 전수조사도 실시될 예정이다. 여가부는 체육 단체를 대상으로 재발방지 컨설팅을 하고, 문체부와 함께 체육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체육 분야 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를 양성하기로 했다. 체육 분야 전수조사에는 학생 선수 6만 3000여 명도 포함된다.

정부는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체육 분야 구조개선 등 쇄신방안을 지속해서 논의하고, 문체부는 이번 대책 외에 장기적인 체육계 쇄신방안 등 근본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