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뉴스 > 교육정책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서울 모든 중·고교 '편안한 교복' 공론화 추진
서울시교육청, '편안한 교복 교육청 공론화 결과' 발표
2019년 01월 16일 (수) 14:39:24
   

디자인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일반 부문 최우수작 '공용 하복'(좌), 학생 부문 최우수작 '여자 동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서울 모든 중·고교에서 ‘편안한 교복’ 학교 공론화가 추진된다.

서울시교육청(조희연 교육감)은 편안한 교복 공론화 추진단의 권고를 수용해 2019학년도 1학기에 서울 관내 모든 중·고교를 대상으로 ‘편안한 교복’ 학교 공론화를 추진한다.

편안한 교복 공론화 추진단(단장 김종욱)은 2018년 7월 30일에 발족한 이래 공론화 범위 설정 및 의제 선정, 학생토론회 및 시민참여단 토론회 실시, 숙의 및 공론화 결과 도출 등을 추진해 2018년 11월 22일 「편안한 교복 개선 권고안」 마련, △학교 공론화 추진 △학생 의견 50% 이상 반영 △학교 공론화 행정 지원을 서울시교육청에 권고한 바 있다.

또한 추진단은 시민참여단 토론회를 통해 편안한 교복으로써 ‘생활복’을 선정했으나, 이는 학교별로 구성원이 결정할 사안인 만큼 공론화 절차와 숙의자료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학교 공론화’를 추진해 줄 것을 권고했다. 더불어 편안한 교복을 위한 학교 공론화 단계에서 교복 착용의 당사자가 학생인 만큼 학교구성원이 편안한 교복을 선정할 때 학생 의견을 50% 이상 반영하도록 권고했으며, 학교 공론화가 잘 추진될 수 있도록 공론화 매뉴얼 안내 등 교육청 차원의 적극적인 행정지원도 요청했다.

서울시교육청은 편안한 교복 공론화 추진단의 권고를 적극 수용, 2019년 1학기에 ‘편안한 교복’ 학교 공론화를 실시하며, 학교 공론화는 교육부에서 안내한 「학교규칙 운영매뉴얼(2014)」의 절차를 따르되 기존 과정보다 ‘숙의와 의견 수렴’ 과정이 강화된 형태로 추진될 예정이다.

학교 공론화에서는 ‘편안한 교복’으로써 학교 교복은 어떤 형태(교복 자율화, 생활복, 기존 교복 개선 등)로 할 것인지와 그에 따른 복장 디자인 및 소재를 어떻게 할 것인지를 다루게 된다.

이에 따라 서울 중·고교에서는 ▲학칙 제·개정위원회를 구성해 학교구성원의 의견수렴을 거쳐 제·개정안을 발의하고 ▲관련된 숙의자료와 숙의 기간을 제공 후 토론회, 설문조사 등 개정안에 대한 충분한 논의와 협의를 거쳐 시안을 마련하며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 및 최종안 확정을 거쳐 학교장 결재 후 공포, 시행하게 된다.

이때 서울시교육청은 가이드라인을 통해 ‘편안한 교복’에 대한 학교규칙의 제·개정을 위한 토론회, 위원회, 설문조사 시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 등으로 학생 의견을 50% 이상 반영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추진단의 권고를 바탕으로 2019학년도 단위학교 공론화를 지원하기 위해 2018년 11월부터 관련 T/F를 운영해 편안한 교복 학교 공론화 매뉴얼, 편안한 교복 디자인 가이드북, 교복 학교주관구매 길라잡이 등을 제작, 배포한다. 편안한 교복 디자인 자문단을 운영, 단위학교 지원도 할 예정이다.

‘편안한 교복 학교 공론화 매뉴얼’은 공론화의 개념, 방법, 절차 등을 정리해 단위학교에서 쉽게 활용 가능하도록 구성했으며, 중·고교에서 실제 개선한 사례와 학생의 개선에 대한 요구 등도 참고할 수 있도록 제시했다.

‘편안한 교복 디자인 가이드북’은 성별 구분 없이 누구나 입는 ‘학생교복’, 활동성이 좋아 편안한 ‘생활교복’, 학생의 의견을 두텁게 반영한 ‘내가 만든 교복’, 우리 학교가 입는 ‘우리들의 교복’ 등 학교구성원이 불편한 교복을 개선해 개성과 활동성을 높인 ‘편안한 교복’ 디자인을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구성했다.

‘교복 학교주관구매 길라잡이’ 개정본에는 학교의 교복 주관구매 계약 추진 절차, G2B 입찰방법, 교복업체선정위원회 구성과 운영방법, 묻고 답하기 등의 구체적인 내용과 예시, 유의 사항을 수록했다.

이외에도 의류 소재, 디자인, 패턴 등 각 분야의 교수와 전문가로 구성된 ‘편안한 교복 디자인 자문단’을 위촉해 단위학교의 편안한 교복 디자인 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편안한 교복으로써 점퍼, 후드 집업, 반바지 등 다양한 ‘생활복’ 형태의 디자인을 제시하고, ‘내가 입고 싶은 편안한 교복’ 디자인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우수작을 각 학교에서 활용 가능하도록 했다.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은 “2019학년도 상반기는 관내 서울시 중·고교에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학교 공론화가 도입된다”며 “두발, 복장 등 학생의 용모 관련 학생생활규정(학교규칙)을 학교구성원의 충분한 숙의과정과 전체 의견수렴을 통해 제·개정해 중·고교에 편안한 교복을 도입해 줄 것”을 당부했다.

2019학년도 상반기에 단위학교에서 이뤄지는 ‘학교 공론화’를 통해 학생의 두발, 복장에 대한 학교규칙을 제・개정하면 염색 및 파마 등 두발 관련 학교규칙은 공포 즉시 도입되며, 편안한 교복은 하반기에 학교주관구매 절차를 통해 2020학년도에 최종 도입된다.


임지연 기자 jyl@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