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2019학년도 정시 경쟁률 22.1대 1…서울권 1위
삼육보건대, 2019학년도 정시 경쟁률 22.1대 1…서울권 1위
  • 신영경 기자
  • 승인 2019.01.1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정보과 35.9대 1로 최고 경쟁률

[대학저널 신영경 기자]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지난 11일 2019학년도 정시모집을 마감한 결과, 220명 모집에 4866명이 지원해 22.1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서울권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간호학과는 90명 모집에 2560명이 지원해 28.4대 1, 치위생과는 63명 모집에 1,216명이 지원해해 19.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의료정보과는 14명 모집에 502명이 지원해 35.9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피부건강관리과는 15명 모집에 168명이 지원해 11.2대 1, 뷰티헤어과는 10명 모집에 124명이 지원해 1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밖에도 노인케어창업과는 7명 모집에 85명이 지원해 12.1대 1, 아동보육과는 21명 모집에 211명이 지원해 10.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형별로 보면, 일반전형에서는 의료정보과가 31.3대 1로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간호학과는 28.4:1을 기록했다. 또한 간호학과 대졸자전형은 9.6대 1, 치위생과 대졸자전형은 4.8대 1을 기록하는 등 전문대학 보건계열의 U턴입학 현상이 두드러졌다.

윤오순 입학관리본부장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이번 입시에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올해 대학 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됨에 따라 진심인재양성을 위한 노력과 우리 대학만의 독특한 보건계열 특성화 교육이 지난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지원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한편 정시 면접은 오는 24일 9시 30분부터 실시하며, 합격자는 2월 8일에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