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박물관, 새해 첫 전시 민화 회원전 마련
전북대 박물관, 새해 첫 전시 민화 회원전 마련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1.0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공예대상 수상자 유안순 작가 등 8명 작품 전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전북대학교박물관(관장 조대연)이 기해년 새해를 기념해 우리 민화의 아름다움을 만날 수 있는 전시를 7일부터 31일까지 중앙홀에서 개최한다.

박물관은 소장 유물 중 전통문화 콘텐츠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유안순 책임강사를 초빙해 해마다 민화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이 민화 아카데미를 수강한 회원들이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다.

2014년 제30회 대한민국전통미술대전 전통공예대상을 수상했고, 현재는 전북미술협회 심사위원 및 초대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유안순 작가를 비롯해 이은하 작가 등 8명의 작품이 걸린다.

박물관 관계자는 “민화를 통해 일상생활의 이야기처럼 친근하고 재미있는 민화를 주제별 이야기로 접해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