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교사 면접에 교장이 '불쑥 들어와 심사'
기간제교사 면접에 교장이 '불쑥 들어와 심사'
  • 대학저널
  • 승인 2019.01.0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접심사도 일부 응시자만 하고 중간에 나가버려

경기도 고양시 A 고교 교장이 최근 기간제 교사 채용 면접 과정에서 애초 계획과 달리 교무부장 대신 심사를 하고, 면접도 일부 응시 교사만 하고 자리를 뜨는 등 비위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6일 고양시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이 학교 B 교사는 최근 교장 C 씨의 기간제 교사 채용 비리 의혹을 고양시교육지원청과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해당 고교는 지난달 21일∼26일 윤리, 일반사회, 통합과학, 국어 등 4명의 2019년도 기간제교사 채용 공고를 고양교육지원청에 냈다.

공모에 응모한 교사는 총 12명이었다.

당시 면접에 참여한 B 교사는 "지난달 27일 오후 수업시연과 2차 면접 중 심사자가 당초 교감과 교무부장으로 예정됐었지만, 교무부장 대신 교장이 심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튿날 교장에게 학교 규칙과 면접 심사 과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는데도 교장은 '인사권은 교장에게 있다'는 대답만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또 "교장이 12명의 면접 대상자 중 3∼5명만 대면 면접을 하고, 나머지 응시자들의 면접 점수는 일방적으로 매긴 뒤 자리를 비웠다"고 지적했다.

B 교사는 "면접장소에 갔을 때 교장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면접 점수를 제대로 받지 못한 B교사는 채용에서 탈락했다. 해당과목에는 3명이 응시했다.

이 학교의 기간제 채용 계획에는 2차 면접 심사자가 교감과 교무부장으로 명시돼 있었다.

신고내용을 받은 고양시 교육지원청은 3일 해당 학교를 찾아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교육청은 교장의 면접 점수를 제외하고, 수업시연 점수와 교감의 점수를 합산해 최종 합격자를 다시 발표했다.

앞서 탈락했던 B교사는 수업시연과 교감의 점수를 합산한 결과 합격했다.

고양교육청과 학교는 이어 순위가 바뀐 교사들에게 내용을 충분히 설명한 뒤 교장에게도 응시 교사들에게 사과하도록 했다.

A 학교 관계자는 "교장도 잘못된 점을 교육청에 인정했다"면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해명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조만간 C 교장에 대한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