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손승희 연구교수 저서, 2018년 세종도서 학술우수도서 선정
인천대 손승희 연구교수 저서, 2018년 세종도서 학술우수도서 선정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9.01.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가정, 민간계약문서로 엿보다-분가와 상속』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 중국학술원 손승희 연구교수가 펴낸 『중국의 가정, 민간계약문서로 엿보다-분가와 상속』이 2018년 12월 발표된 2018년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로 선정됐다.

2018년 세종도서 학술부분은 총 10개 분야 4793종이 접수돼 72명 심사위원들의 3차에 걸친 심사결과 320종이 선정됐다. 그중 손승희 교수의 책은 역사‧지리‧관광 분야 24종(권) 중 하나로 선정됐다.

이 책은 명대부터 민국시기까지 중국 민간에서 작성됐던 분가문서 48건을 분석, 종합해 중국 상속제도의 지속과 변화를 추적한 것이다. 이를 통해 전통 중국사회에 법(제도)과는 별개의 다른 사회질서가 존재했음을 보여줌으로써, 그동안 인천대 중국학술원 중국‧화교문화연구소가 연구해왔던 중국 사회‧경제 관행의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세종도서 선정사업은 문화관광체육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학술 분야의 출판활동을 고취시키고 국가 지식사회의 기반을 조성한다는 취지로 1996년부터 시행해왔다. 세종 우수도서로 선정된 도서는 종당 1000만 원 이내의 도서를 구입해 전국의 공공도서관 등 1400여 곳에 배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