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문제 유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파면
'시험문제 유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파면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8.12.2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교감·고사담당 교사 각각 2개월 감봉·서면경고 징계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쌍둥이 딸들에게 시험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은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의 파면이 확정됐다.

21일 숙명여고에 따르면 이 학교를 운영하는 명신여학원은 지난 17일 이사회에서 A씨를 파면하기로 결정했다. 또 전 교감과 고사담당 교사에게는 각각 2개월 감봉과 서면경고 징계를 내렸다다. 전임 교장은 8월 말 이미 정년퇴직해 징계를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A씨와 함께 수사를 받았으나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A씨의 쌍둥이 딸들은 11월 30일 퇴학 처리됐다.

A씨는 2017년 1학년 1학기 기말고사부터 올해 2학년 1학기 기말고사까지 다섯 차례 교내 정기고사 답안을 쌍둥이 딸들에게 알려줘 학교의 성적평가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현재 A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이번 결정 또한 소청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