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대, 노원구청과 함께한 '2018 노원여성 아카데미' 수료식 진행
서울여대, 노원구청과 함께한 '2018 노원여성 아카데미' 수료식 진행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8.12.0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명 지역 주민 수강생으로 참여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서울여자대학교(총장 전혜정) 미래교육단(단장 최석란 아동학과 교수)은 6일 서울여대 50주년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제15기 노원여성 아카데미‘ 수료식을 개최했다.

‘노원여성 아카데미’는 서울여대에서 2012년도부터 노원구청의 위탁을 받아 진행됐으며, 대학의 교육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 주민 여성들에게 유익한 교육을 제공하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이다.

‘노원여성리더의 소확행 찾기’를 주제로 총 48명의 지역 주민이 수강생으로 참여했으며 10월 4일부터 12월 6일까지 10주 동안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서울여대에서 진행됐다. 이 프로그램은 건강, 미술, 역사, 패션 등 다양한 형태의 그룹활동과 체험활동 등 참여수업 중심으로 이뤄졌고, 수업 후에는 여러 분야의 교수와 연구원들과의 멘토링도 진행됐다.

특별히 올해에는 공동 프로젝트 일환으로 ‘손뜨개 머플러’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노원여성 아카데미 수강생뿐만 아니라 서울여대 여직원들도 참여해 80여 개의 머플러를 완성했다. 완성된 목도리는 지역 독거노인을 위해 기증될 예정이며, 이날 행사장에서 기증 전달식도 함께 가졌다.

수료식에는 전혜정 총장을 비롯해 오승록 노원구청장 및 노원구청 관계자들이 참석, 수강생들을 격려했다.

전혜정 총장은 수료식에서 축하의 인사와 함께 “노원구청과 우리 대학이 오랜 연대감으로 6년 동안 이어온 이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이 가지고 있는 지식과 인프라로 지역여성들의 생활을 더욱 더 윤택하게 하고, 지역 발전에 함께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구청과 함께하는 지역연계 프로그램을 계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나이 들어서 새로운 배움을 시작할 수 있는 수료자들의 용기에 깊은 감동을 받았고, 10주간의 시간동안 이루어 낸 성과들에 대해 축하하며, 앞으로도 계속 서울여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며 축하인사와 함께 소감을 전했다.

서울여대 미래교육단은 평생교육원과 보육교사교육원으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으며, 학점은행제를 비롯해 문화 및 예술 교양강좌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