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성 평가도 안 받은 업체가 학교 석면 제거…안전 우려"
"안정성 평가도 안 받은 업체가 학교 석면 제거…안전 우려"
  • 대학저널
  • 승인 2018.12.0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겨울방학에 962개 학교 석면철거 진행

시민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전국학교 석면학부모 네트워크는 전국 단위로 진행 중인 초·중·고등학교 석면 해체·제거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3일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교육부가 2027년까지 추진한다는 학교 석면 해체·제거 공사는 계획과 진행, 평가에서 여전히 많은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용노동부가 2년에 한 차례 하는 석면 해체·제거 작업에 안정성 평가를 거치지 않은 업체들이 여러 학교의 공사를 낙찰받았다"면서 전문성 없는 업체가 석면 해체·제거를 맡아 안전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들은 또 일부 지역에서 석면이나 환경운동과 무관한 시민단체가 모니터단에 들어가 감시 기능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석면 제거 공사 예산이 1㎡당 강원은 14만622원인데 충남은 8만5천657원으로 지역마다 편차가 크다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지역마다 석면 (제거) 공사 단가가 천차만별"이라며 "건축이나 방수처럼 석면 제거 공사도 시설마다 기준 단가를 정해 공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단체들은 회견에서 올해 겨울방학에 석면 제거 공사를 하는 전국 926개 학교 명단을 공개했다. 경기가 160곳으로 가장 많고, 경북이 108곳, 충남 95곳, 경남 91곳 등이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008년부터 학교 석면 문제를 지적해왔으며 학부모들로 구성된 전국학교 석면학부모 네트워크는 석면 제거와 해체 공사 과정의 문제점을 감시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