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입시뉴스 > 입시뉴스 | 실시간 정책뉴스
     
학종 면접의 모든 것⑩ - 동국대편-
12/1~2 Do Dream전형 면접 완전정복
2018년 11월 30일 (금) 18:10:42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2019학년도 대입 수시 면접이 10월 중순부터 실시 중이다. 면접을 실시하는 목적은 서류의 신뢰도를 검증하고, 우리 대학의 인재상과 부합한지, 전공에 대한 관심과 열정이 있는지, 인성은 어떠한지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특히 입학사정관들은 수험생의 입장이 아닌 면접관의 평가기준을 알고 준비하면, 면접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대학저널>이 장광원 데오럭스(DEOLUX) 교육그룹 대표의 도움을 빌어 주요대학별 면접 포인트와 합격 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학생부종합전형 면접의 모든 것' 시리즈를 연재한다. 아홉 번째 대학으로 '동국대' 학생부종합전형-두드림(Do Dream) 전형 면접에 대해 소개한다.

Ⅰ. 12월 1일과 2일 면접 실시

동국대 학생부종합전형 Do Dream 전형 면접은 12월 1일과 2일에 실시된다.

   
 

Ⅱ. 수능 최저 없어 경쟁률 치열 예상

동국대 학생부종합전형에는 △Do Dream △불교추천인재 △국가보훈대상자 △농어촌학생 △특성화고교졸업자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특수교육대상자 △학교장추천인재 △특성화고등학교를 졸업한 재직자 전형이 있으며 모든 전형에서 면접 평가를 진행한다.

Do Dream전형의 경우 올해 635명 모집에 1만 717명이 지원해 16.8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최종 합격자 명단은 12월 12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Do Dream전형은 1단계에서 서류 100%로 2.5~3배수를 선발하며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70%와 면접평가 30%를 합산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고, 높은 경쟁률을 통과한 학생들이기 때문에 1단계 성적의 점수 차가 작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 사정단계에서 1단계 성적이 70%, 면접평가 비중이 30% 반영되기 때문에 최종 합격에 있어서 면접의 비중이 매우 높은 편이다. 

Ⅲ. 기출문제는 필수 중에 필수

면접 관련 기출 문제로 아래와 같은 질문들이 나왔다. 제시문 면접과 달리 서류기반 면접은 학과 및 학생별로 다양한 면접 질문들이 나오므로 참고용으로만 활용해 주기 바란다.

   
   
 

Ⅳ. 면접시간 10분, 제출서류 바탕 개별면접

면접 시간은 총 10분 내외 소요되며 대기실▷이동▷면접실 순으로 면접이 진행된다. 면접 평가 방법으로는 지원자 1명 대상 2명의 면접위원이 제출서류(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평가항목(전공·전형취지의 적합성, 발전가능성, 인성·사회성)에 대해 개별 면접을 실시한다.

Ⅴ. Q&A로 보는 동국대 면접 필승전략

동국대 Do Dream전형의 주요 특징은 아래와 같다. 

   
 

동국대에서 발표한 면접 준비 가이드에는 다음과 같은 Q&A 전략이 소개된다.

Q. 면접 준비를 어떻게 해야 하나?
‘지피지기 백전백승’이란 말이 있다. 면접에서 어떤 평가항목과 배점으로 평가하는지 알고 준비해야 한다. 동국대 면접평가는 전형취지적합성(20), 전공적합성(30), 발전가능성(20), 인성사회성(30)으로 구성돼 있다. 그리고 평소에 충실하게 학교생활을 하고 지원하는 모집단위(전공)와 관련해 다양한 활동과 노력을 해온 학생이라면 일차적 준비는 돼 있다고 할 수 있다.

첫째, 제출한 서류를 꼼꼼히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면접에서 주로 나올 질문을 제출서류에서 나온다. 학생부를 출력해 중요하거나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확인하고 예상되는 질문과 답변을 만들어 보기 바란다.

둘째, 지원하는 모집단위(전공)에 대해 더욱 관심을 두고 파악해야 한다. 지원할 전공에서는 무엇을 배우며, 졸업 후 진로는 어떤지, 타 대학의 동일전공과 비교하여 어떤 특장점이 있는지 등을 학과 홈페이지나 관련 서적을 통해 파악하기 바란다.

셋째, 면접의 진행방법에 따라 지원동기를 포함한 자기소개, 마무리 말에 대해 준비해야 한다. 10분이란 귀한 시간에서 자기소개와 마무리 말을 하도록 시간을 할당해 주는 것은 이유가 있다. 그 귀한 시간을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바란다.

넷째, 평소에 충분한 연습을 해야 한다. 연습은 합격을 위한 최고의 비결이다. 보통 지원자들은 실전 면접 경험을 해 보지 못했기에 긴장을 한다. 그 긴장을 없앨 수는 없지만 낮출 수 있다. 실전과 같은 연습을 통해 긴장을 낮추어야만 원활한 의사전달이 가능하다. 연습을 통해 스스로를 발전시키길 바란다.

다섯째, 대학들이 실시하고 있는 고교-대학 연계 프로그램들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우리 동국대는 매년 모의면접을 실시하고 있다. 상반기에 주로 실시하며, 입학사정관이 실전과 유사하게 모의면접을 해주므로 유익한 경험이 될 것이다. 
 
Q. 동국대 면접은 어떠한 형태로 진행되나?
학생부종합전형에서 주로 사용되는 면접의 유형은 일반면접, 심층면접, 발표면접, 토론면접 등이 있으며, 이 중에 동국대학교 면접의 형태를 일반면접이다. 별도의 심층적인 질문에 대답하는 심층면접이나 구술 및 발표면접의 형태가 아니며, 어떤 상황을 주고 지원자의 인성을 평가하기 위한 인성면접의 형태도 아니다.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를 중심으로 개별적으로 질문하면서 면접태도 등으로 인성적인 부분도 함께 평가한다.

Q. 면접의 절차 및 방법은 어떻게 되나?
면접관은 면접 전 학생의 학생부와 자기소개서를 검토한다. 면접은 10분 내외의 시간 동안 진행되며 일반적으로 다음의 절차로 진행된다. 면접 시작 시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가벼운 인사말을 건네고 간단하게 지원동기를 포함한 자기소개를 하게 된다. 본격적으로 서류평가를 하면서 궁금한 사항에 대해 질문을 하고 해당 전공에 적합한 인재인지를 확인한다. 지원자가 열심히 준비해 왔지만 질문이 없어서 말하지 못했던 내용이나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을 함으로써 마무리하게 된다.

Q. 면접에서 주로 보는 부분은 무엇인가?
동국대 면접은 기본적으로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의 진위여부 확인을 위한 면접이며, 지원한 모집 단위(전공)와 관련된 기본적 지식도 묻는다. 전공 관련 지식의 질문에서는 전공에 대한 관심과 이해정도 및 교내활동에서의 기초 소양을 파악하여 지원한 전공을 대학에서 수학할 수 있는지를 평가한다. 물론 이러한 질문들은 고교생 수준에서 충분히 답변 할 수 있는 수준과 범위 내에서 이뤄진다.

Q. 면접의 영향력은 어느 정도인가?
Do Dream 전형, 불교추천인재 전형, 고른기회 전형(특성화고 등을 졸업한 재직 전형 제외)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70%와 면접 30%가 반영된다. 1단계 성적 반영비율이 높지만 1단계에서 모집인원의 2.5~3배수 이내에 선발된 1단계 합격자들의 서류평가 점수는 대체로 조밀하게 분포되어 있다. 따라서 면접평가 결과에 따라 1단계 서류평가에서 상대적으로 후순위에 있던 학생이 합격권에 들어올 수 있다. 실제로 2018학년도 두드림(Do Dream) 전형에서는 2단계 면접에 응시한 1단계 합격자의 29.5%가 면접평가 결과에 의해 합격당락이 뒤바뀌었다. 즉, 10명 중의 3명 정도의 지원자가 면접평가 결과에 따라 합격당락이 바뀌었다고 볼 수 있다. 이처럼 서류평가 결과를 만회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으므로 면접까지 최선을 다하여 임해야 한다.

Do Dream 전형의 면접시간은 3Time(오전 08:30/오후1 12:30/오후2 16:00)으로 진행되며, 블라인드(성명, 수험번호, 출신고교명 등) 면접으로 진행되므로 출신고교를 파악할 수 있는 교복 및 체육복 등의 착용은 금지된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