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시험지 유출 고교생 5명 입건
목포 시험지 유출 고교생 5명 입건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8.11.2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사 연루정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10월 목포 문태고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 사건 관련 학생 5명이 입건됐다. 해당 문제를 내고 관리한 교사들은 시험지 유출에 연루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22일 업무방해 혐의로 문태고 학생 5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2학기 중간고사를 앞둔 지난 9월 말∼10월 초 교사 연구실에 들어가 영어시험 파일을 무단으로 출력하거나 이메일로 전송해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출 협의를 받고 있는 A학생은 10월 2일 교사 연구실에서 ‘2018 중간고사 대비 모의고사 변형 문제’와 ‘2018학년도 2학기 중간고사 시험 파일’을 함께 출력했으며, B학생은 추석 전 교사연구실 컴퓨터에 저장된 ‘중간고사 원안’ 폴더를 열어 자신의 메일로 전송, 함께 연구실에 들어갔던 C학생에게 전달했다. 또 다른 학생 2명은 B, C학생의 시험지 유출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D학생이 휴대전화로 유출한 시험지를 보고 있는 C학생을 찍으면서 알려지게 됐다.

경찰은 시험 문제가 사실상 학생 7명에게 유출됐으나 사전 교감 없이 B학생 등에게 시험지를 전달받은 한 명과 D학생은 범죄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 교사 개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와 교육청 감사에서 모두 특별한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학교는 영어교사 7명이 2명씩 짝을 이뤄 각각 모의고사, 교과서, 외부 자료를 토대로 30문항 가운데 10문항 안팎씩 추석 전에 출제했으며, 교사 2명이 출제한 11문항짜리 시험지가 유출됐다. 해당 교사 연구실은 평소 학생들이 질문 등을 위해 자유롭게 출입했고, 시험 기간에도 잠겨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에도 학생들이 다른 파일을 열어봐도 되느냐고 물어본 줄 알고 교사가 ‘괜찮다’고 답변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출제한 교사와 영어시험문제를 전체적으로 취합하는 교사를 조사했으나 별다른 혐의점이 없었다”며 “우연한 기회에 시험 문제를 접한 학생들에 대해서는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